2021-05-06 12:32
통합당, ‘컷오프 재심’ 논의 예정
통합당, ‘컷오프 재심’ 논의 예정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3.12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 참석을 위해 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 참석을 위해 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미래통합당이 공천관리위원회의 컷오프(공천 배제)에 반발한 일부 지역 후보자들에 대한 재심 요구 논의를 시작할 예정이다.

12일 통합당에 따르면, 이날 황교안 대표 등 지도부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재의 요구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통합당 당헌에 따라 최고위원회는 공관위 공천 결정에 대해 재의를 1회 요구할 수 있다.

이 경우 공관위는 해당 공천을 다시 논의해야 한다. 최고위 요구에 따라 김형오 위원장을 비롯한 공관위 재적위원 3분의 2 이상이 심사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할 경우 공천 결과가 번복될 수 있다.

현재 통합당 일부 낙천자들은 김형오 공관위 결정에 대해 강한 불쾌감을 적나라하게 표출하고 있다. 김 위원장을 겨냥한 ‘막천’ ‘사천(私薦)’ 등 독설과 함께 재심 요구도 쏟아지고 있다.

실제 지난 8일 경남 양산을에서 컷오프된 홍준표 전 대표를 비롯해 권성동(강원 강릉), 이주영(경남 창원·마산·합포), 김재경(경남 진주을), 김한표(경남 거제) 의원 등이 재심을 요구하고 나섰다.

특히 홍 전 대표는 전날(11일) 페이스북에서 “내일(12일) 오전 최고위원회에서 양산 공천에 대한 번복 결정이 없으면 오후에 최종 입장을 밝히겠다”고 적었다. 사실상 탈당을 고려한 최후통첩이다.

권성동 의원도 같은 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공관위를 향해 ‘재심 불응 시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당내 유력 정치인들이 ‘탈당’이라는 배수진을 치고 버티는 형국이다.

결국 이날 최고위·공관위 결정에 따라 홍 전 대표와 재심 요구 인사들의 거취가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