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17:16
심상정, 총선서 ‘당대당’ 단일화 거부
심상정, 총선서 ‘당대당’ 단일화 거부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3.18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초청돼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초청돼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4·15 총선에서 당대당 단일화는 없다고 못 박았다. 다만 ‘유권자들 전략투표’를 언급하며 지역구 후보별 단일화 가능성은 열어뒀다.

심 대표는 1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에서 “후보 단일화 없다는 말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그렇다”며 “이번 선거는 당대당 후보단일화, 연대전략은 사실상 큰 의미를 갖기 어려운 선거”라고 밝혔다.
 
그는 “정의당은 상향식 공천을 했다. 당원들의 의견을 수렴했기에 당 지도부가 마음대로 할 수 없다”며 “당 중앙에서 당원 무시하고, 국민의 뜻을 무시한 인위적 단일화는 과거의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심 대표는 ‘유권자의 전략투표’를 언급하며 지역구 후보간 단일화 가능성을 열어뒀다. 심 대표는 지난해 보궐선거 당시 창원 성산구 출마한 여영국 후보의 사례를 들었다.

심 대표는 “여 후보가 당선될 때도 당대당 협의는 없었다”며 “당시 민주당 지지율이 정의당 지지율보다 낮았기 때문에 민주당 지지자들이 전략적 선택을 자당 후보에게 주문했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를 두고 “유권자들의 힘으로 이뤄진 단일화”라고 평가했다.

그는 “유권자들이 매우 합리적인 전략투표를 한다”며 “정의당은 성실한 선의의 경쟁을 하겠지만 국민들께서 특정 지역 특정 후보를 두고는 전략적인 투표를 하실 수 있다”고 했다.

4·15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에서는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간 단일화 가능성을 점쳤다. 다만 범진보 비례연합정당을 두고 양 당간 온도 차가 극심해 지자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평가도 나왔다. 

하지만 심 대표가 지역구 후보 간 단일화 가능성을 재확인하면서 범진보 후보 간 연대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심 대표는 지역구인 고양갑에서 단일화는 없다고 했다. 그는 “지난번에도 삼자 대결 구도로 선거를 치러서 승리했다”며 “그 이후에 우리 지역에서 단일화 논의는 없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