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5 15:14
민생당, 선거 앞두고 다시 잡음… 정동영, 손학규에 최후통첩
민생당, 선거 앞두고 다시 잡음… 정동영, 손학규에 최후통첩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3.24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주현(왼쪽 세번째부터), 유성엽, 김정화 민생당 공동대표가 지난달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합당을 위한 수임기관 합동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경환 전 대안신당 대표,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 박 공동대표, 유 공동대표, 김 공동대표, 정동영 전 민주평화당 대표. /뉴시스
박주현(왼쪽 세번째부터), 유성엽, 김정화 민생당 공동대표가 지난달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합당을 위한 수임기관 합동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경환 전 대안신당 대표,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 박 공동대표, 유 공동대표, 김 공동대표, 정동영 전 민주평화당 대표.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갈등을 봉합하고 선거 체제로 돌입한 민생당에서 다시 잡음이 새어 나오고 있다. 정동영 민생당 의원이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에게 ‘최후통첩’을 보내는가 하면, 민생당 공천관리위원회 컷오프(공천배제)를 두고도 말이 나오고 있어 선거 국면에도 차질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이번 민생당 잡음은 ‘평화당계’에서 나왔다. 평화당계는 당의 호남지역 차별을 거론하며 ‘합당 철회’까지 시사했다.

정 의원은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저는 손학규 대표에게 최후통첩했다. 당 혼란의 책임을 져야 할 분”이라며 “손 대표의 답을 듣고 당 노선 변화를 보면서 중대결심을 고민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반(反)호남주의 노선 폐기와 개혁노선·정체성을 분명히 할 것을 요구했다. 그는 “민생당은 누가 뭐래도 호남기반 정당이다. 그러나 바른미래당계는 이를 노골적으로 부정하고 있다”며 “호남개혁정치, 호남정신을 부정하는 사람은 어떤 말로 변명한다 해도 개혁의 편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전날(23일) 박주현 공동대표가 민생당 대표직에서 사퇴한 것도 갈등의 일환으로 보인다. 박 전 공동대표는 사퇴를 발표하며 “호남을 기반으로 제3지대 선거연합을 이루려고 했지만 그 뜻을 이루지 못했다”며 “호남을 기반으로 한 3당이 합당했음에도 여전히 낙후되고 차별받는 호남 정신을 당당하게 내세우지 못하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정 의원은 “위기의 증표는 공동대표로 있던 박 의원이 대표직을 사퇴한 것”이라며 “한 축을 담당했던 민주평화당계 철수론마저 나오는 지경”이라고 설명했다.

여기다 평화당계인 김광수 민생당 의원이 무소속 출마를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전날(23일) 페이스북에 “시민들이 김광수를 지지한다고 응원하시면서도 민생당의 길이 어떤 길인지 묻는다”며 “선명한 민주개혁의 길, 전북애향당, 전북발전당, 전북도민당의 길을 가라고 말씀하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날 공천과정에서 호남 4선인 박주선 의원의 컷오프(공천배제)가 결정되면서 이를 두고도 말이 나오고 있다. 바른미래당계 역시 결정에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반발이 심해 ‘재심’으로 가닥을 잡았다는 것이 민생당 측의 설명이다.

민생당 관계자는 이날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정 의원 발언은) 손 전 대표에 대한 압박일 뿐 탈당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최악의 경우에도 3번을 달고 독자적 움직임을 보이겠다는 것이지 탈당은 아니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