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23:34
통합당, 경기 의왕과천·화성을 등 4곳 공천 철회
통합당, 경기 의왕과천·화성을 등 4곳 공천 철회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3.25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긴급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긴급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미래통합당이 경기 의왕·과천, 경기 화성을, 부산 금정, 경북 경주 등 4곳의 공천을 철회했다.

미래통합당은 25일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해당 지역 4곳의 공천 무효를 의결했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4곳 중 부산 금정의 공천 철회는 반대해 회의 도중 자리를 떴다. 이 최고위원은 기자들과 만나 “금정 무효화 조치는 동의하지 않아 이석하겠다고 했다”며 "물리적으로 시간이 없기 때문에 다소 걱정되는 부분이 있다”고 했다.

이 최고위원은 “(지도부는) 금정의 경선 배제가 불합리하다고 본 것인데, 저는 타 지역과 비교했을 때 크게 무리없는 사항이라고 봤다”며 “경선 진행하다가 1명 사퇴한 것도 사천(私薦) 논란이 있는데 그렇게까지 할 사항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황교안 대표 등 지도부는 이 최고위원 이석 후 부산 금정 공천 무효 안건도 처리했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앞서 경기 의왕과천에 이윤정 전 여의도연구원 퓨처포럼 공동대표, 경기 화성을에 한규찬 전 평안신문 대표, 부산 금정에 김종천 규림요양병원장, 경북 경주에 박병훈 전 경북도의회 의회운영위원장을 공천했다.

특히 경기 의왕·과천과 경기 화성을은 통합당이 ‘청년벨트’로 지정한 곳이다. 이윤정 전 공동대표와 한규찬 전 대표는 당의 젊은 인재를 뜻하는 ‘퓨처메이커’로, 해당 지역에 전략공천됐지만 이날 최고위 의결로 물러나게 됐다.

앞서 통합당 지도부는 이들 후보자의 경쟁력이나 경선 방식과 관련한 불합리성 등을 지적하며 공관위에 재의를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러자 최고위원회 직권으로 공관위 결정을 무효화한 것이다.

이와 관련, 이 최고위원은 “(최고위 직권) 무효화는 가능하나, 이 규정은 최소화해 사용해야 한다”며 “(최고위가) 권한을 확장적으로 쓰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우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