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5 14:28
문재인 대통령, G20 화상회의서 코로나19 방역 경험 공유 예정
문재인 대통령, G20 화상회의서 코로나19 방역 경험 공유 예정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3.26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주요 20개국(G20) 특별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사진은 지난해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1세션.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주요 20개국(G20) 특별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9시부터 청와대 본관에 마련된 화상 회의 시스템을 통해 G20 특별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현상에 따른 방역 협력과 함께 글로벌 경제 위기 극복 방안을 모색한다. 

핵심 의제는 코로나19 보건·방역과 경제 분야 협력 방안이다. 참석 정상들은 ▲보건적인 측면에서의 코로나 바이러스 통제 방안 ▲코로나 바이러스가 세계 경제에 미친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 하는 방안 ▲정치에 미친 부정적 영향의 최소화 방안 ▲세계 무역교류 활성화 방안 등 크게 4가지 안건을 주요 의제로 논의하게 된다.

이날 회의에는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을 비롯한 한국·미국·일본·이탈리아·프랑스·독일 등 주요 피해국 20개 정상들과 스페인·싱가포르·요르단·스위스·베트남·아랍에미리트(UAE)·세네갈 등 7개 특별초청국 정상이 참석한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등 국제기구 대표도 참여해 코로나 극복을 위한 방역·경제 협력 방안을 함께 논의할 예정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각 정상들에게는 3분가량의 모두발언 기회가 주어진다. 문 대통령은 알파벳(국가) 순서에 따라 15번째로 발언이 예정돼 있다. 정상들의 발언이 마무리되면 공동선언문 채택 여부에 따라 추가 논의 과정을 거쳐 최종 발표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전세계가 주목하는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경험을 공유하고, 기업과 소상공인, 취약계층 등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 중인 정부의 정책도 설명할 방침이다.

또 각국의 방역 활동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건강 확인서’가 있는 기업인들의 입국 허용을 제안하고, 회원국 정상들의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글로벌 금융위기를 막기 위한 국제 공조의 필요성도 역설할 전망이다.

한편 이번 G20 특별화상 정상회의는 문 대통령의 제안에 따라 성사됐다. 지난 13일 문 대통령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정상통화에서 G20 화상회의를 제안했고,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 등 주요 정상들의 공감을 얻어 개최를 이끌어냈다.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국제 공조가 절실하다는 데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