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23:14
통합당, 미래한국당 보낼 비례대표 7명 제명
통합당, 미래한국당 보낼 비례대표 7명 제명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3.27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지난 24일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열린 비례대표 후보자 워크샵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지난 24일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열린 비례대표 후보자 워크샵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미래통합당이 소속 비례대표 의원 7명을 제명했다. 4·15 총선을 앞두고 자당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에 입당시키려는 이유에서다.

미래통합당은 전날(26일) 저녁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소속 비례대표 김규환·김순례·김종석·문진국·윤종필·김승희·송희경 등 7명 의원에 대한 제명을 의결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7명의 제명안이 처리됐다. 이분들은 모두 한국당으로 간다. 다른 건 논의한 게 없다”고 밝혔다.

비례대표 의원은 지역구 의원과 달리 자의 탈당 시 의원직을 잃는다. 따라서 의원직을 갖고 당적을 옮기려면 의총을 통한 출당 조치가 필요하다.

이들 전원은 한국당에 입당할 예정이다. 따라서 현재 10석인 한국당 의석은 17석으로 늘어난다. 투표 시 민생당(20석)에 이은 비례대표 기호 2번을 확보할 전망이다. 원내 1당과 2당인 더불어민주당과 통합당은 비례대표를 내지 않아 순번을 배정받지 않는다.

비례대표 기호 3번은 정의당(6석), 4번은 더불어시민당(7석) 등이다. 범여권 비례연합정당인 시민당의 경우 정의당보다 1석 많지만 지역구 현역 5명의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전국 통일기호 부여 우선대상에서 제외된다. 현재 시민당 지역구 의원이 4명이어서 민주당 차원에서 1명 이상의 지역구 의원 추가 파견을 통해 순번이 더 높아질 수 있다. 

한편, 17명을 확보한 한국당은 4명 이상의 현역 의원 추가 입당을 통해 민생당을 제치고 기호 1번도 넘볼 수 있게 됐다. 최소 3명만 추가해도 원내 교섭단체 기준인 20석을 채울 수 있다. 교섭단체가 되면 30일 지급되는 선거보조금이 대폭 증가하는 만큼 내부에서 유력한 선택지로 거론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