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04:49
통합당, 꺼지지 않는 공천 불만… 정병국 “황교안 책임져야”
통합당, 꺼지지 않는 공천 불만… 정병국 “황교안 책임져야”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3.27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병국(왼쪽) 미래통합당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정병국(왼쪽) 미래통합당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미래통합당의 공천이 거의 마무리됐지만 잡음은 줄어들지 않는 모습이다. 최근 당 최고위원회에 의해 공천이 번복·취소되는 사태가 발생하자 정병국 미래통합당 의원이 황교안 대표의 책임을 거론하고 나섰다.

정 의원은 27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황 대표가) 막판에 가서 몇 군데 문제제기를 하고 또 당헌당규에도 없는 최고위에서 일방적으로 결정해 덤터기를 다 뒤집어쓰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그 부분에 대해서만큼은 비판받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의 이같은 발언은 황 대표가 전날(26일) 공천 관련 입장문을 내고 “계파가 없고, 외압이 없고, 당 대표 사천이 없었던 3무(無) 공천을 이뤘다”고 자평한 것을 정면 비판한 것이다.

정 의원은 “김형오 의장이 중도에 사퇴하면서 공관위가 중심을 잃었다는 생각”이라며 “당 지도부가 이런 저런 문제제기를 많이 하지 않았나. 이런 부분에 또 다른 중심을 잡지 못했고 거기에서 사감(私感)도 끼지 않았나 하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최고위뿐 아니라 당내 구성원들간 역학관계 속에서 충돌한 것”이라면서 “황교안 대표가 대표이기 때문에 대표로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25일 당 최고위는 인천 연수을에 단수공천됐던 민현주 전 의원을 지역구 현역이자 친황교안계로 분류되는 민경욱 의원으로 교체했다. 최고위는 같은 날 경기 의왕·과천, 경기 화성을, 부산 금정, 경북 경주 등 4곳의 공천을 무효로 처리하기도 했다.

정 의원은 “황 대표가 막판에 4군데 바꿨다고 해서 친황체제가 구축되는 것이 아닌데 왜 이런 판단을 했는지 안타깝다”고 했다.

한편, 통합당이 총괄선대위원장으로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영입한 것과 관련해 정 의원은 "영입 효과는 분명히 있다”고 호평했다.

정 의원은 “김 전 대표는 누가 뭐라고 해도 문재인 정부의 탄생 주역”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폭정을 보면서 '이건 아니다'라는 결자해지 입장에서 문제를 정리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