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7 03:30
삼성전자 1분기 실적, ‘코로나’에도 선방… 2분기는 ‘안갯속’
삼성전자 1분기 실적, ‘코로나’에도 선방… 2분기는 ‘안갯속’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0.04.07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에도 불구하고 삼성전자가 나름 양호한 1분기 성적을 받았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되는 2분기 실적은 안갯속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에도 불구하고 삼성전자가 나름 양호한 1분기 성적을 받았다. 다만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되는 2분기 실적은 장담하기 힘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삼성전자는 7일 1분기 잠정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55조원, 영업이익 6조4,000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전 분기(59조8,848억원) 대비 8.1% 감소했으나 전년 동기(52조3,855억원)와 비교해선 4.9% 증가했다. 

영업이익도 전 분기 7조1,603억원보다는 10.6% 감소했으나 전년 동기(6조2,333억원) 대비는 2.7% 늘었다. 다만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 비율인 영업이익률은 11.6%로 지난 2016년 3분기(10.9%)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는 증권가 예상치보다 양호한 실적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는 이달 3일 기준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의 추정치 평균을 6조1,232억원으로 예상한 바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이번에 삼성전자가 양호한 성적표를 받은 것은 △갤럭시S20과 갤럭시Z플립 등 전략 스마트폰 출시 △반도체 회복세 등에 따른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D램 메모리 가격은 올해 3달 연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31일 시장조사기관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DDR4 8GB D램 고정거래가격이 지난달보다 2.08% 상승한 2.94달러를 기록했다.

그러나 IT업계에서는 코로나19사태가 전 세계적으로 본격화되기 시작하는 2분기 실적은 급격히 나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실제로 삼성전자의 야심작이었던 갤럭시S20이 본격적으로 출시됐던 지난달 코로나19확산으로 오프라인 매장 방문 고객이 크게 감소했다. 이로 인해 갤럭시S20의 첫날 개통량은 약 7만800대에 불과했으며 이는 전년 동월 출시된 갤럭시S10의 첫날 개통량 14만대의 절반 수준이다. 또한 지난해 8월 출시된 갤럭시노트10의 첫날 개통량인 22만대에도 40% 수준밖에 못 미쳤다.

증권가에서도 2분기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업 전망이 평탄치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순학 한화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올해 2분기 삼성전자 스마트폰 판매량은 6,000만대로 작년 2분기보다 21%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재윤 유안타증권 연구원도 “올해 삼성전자 스마트폰 출하량은 2억5,000만대로 전년대비 12%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갤럭시S시리즈 매출은 지난해보다 28% 하락한 210억달러, 노트시리즈는 25%하락한 93억달러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다만 “폴더블 스마트폰이 갤럭시S와 노트 시리즈의 매출 하락을 일정부분 상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