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16:12
‘총선 참패’ 통합당 내부서 자강론과 해산론 두고 갑론을박
‘총선 참패’ 통합당 내부서 자강론과 해산론 두고 갑론을박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4.20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인 김세연 의원이 지난 2월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관위 회의에 전화를 받으며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인 김세연 의원이 지난 2월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관위 회의에 전화를 받으며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4·15 총선에서 참패한 미래통합당이 향후 진로를 놓고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당을 쇄신해야 한다는 자강론부터 당을 부수고 다시 만들자는 해산론까지 등장하고 있다.

김세연 의원은 20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당에 한계 상황이 이미 왔기 때문에 이번 총선 결과가 나온 것”이라며 “불행히도 현재 당에서 일어나는 논의를 볼 때 아직도 몰락이 다 끝난 게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근본적인 대책은 당 해체에서 찾아야 한다”면서 "현실적으로 당 해체가 어렵다고 한다면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을 중심으로 한 비상대책위원회를 가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일찌감치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총선에서 후보로 뛰지는 않았지만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다.

그는 “(당이) 비대위로 간다면 좀 더 안정적인 운영기간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비대위 지도부가) 가급적이면 30대 위주로 가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보수진영에서도 통합당 해산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재오 전 의원 등 보수원로 주축 모임인 국민통합연대는 전날(19일) 성명서를 내고 “정치적 수명을 다한 통합당은 자진해산하고 중도실용 정당으로 환골탈태할 것을 권고한다”고 했다.

국민통합연대는 “선거를 전후해 통합야당은 공천 잡음과 막말 논란으로 날을 지새우며 자멸했다”며 “이른 시일 내 중도실용 정당 창당 비대위를 구성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자강론도 제기된다. 이번 총선에서 부산 사하을에 출마해 당선, 5선 고지에 오른 조경태 최고위원은 ‘당선자 대회’를 주장하고 나섰다.

그는 이날 BBS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이번 주말까지는 당선자 대회를 여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그분들의 의견을 많이 들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이어 “당선자 분들을 중심으로 당헌당규에 따른 새로운 지도부가 구성되도록 하는 게 좋겠다는 전언이 많다”고 덧붙였다.

조 최고위원은 “내부 문제는 내부에서 좀 더 철저한 반성, 또 철저한 쇄신이 필요하다고 본다”며 “스스로 해결하려는 노력, 자립심을 길러야 하지 않느냐는 표현을 하는 분들도 많이 계신다”고 설명했다.

당헌당규 상 8월로 예정된 전당대회를 조기에 열자는 주장도 했다.  그는 “그 시기(8월)에 해도 되지만 조금 더 한 두 달 앞당겨 해도 크게 무리하지 않다고 본다”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