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16:11
박주민, ‘총선 개표조작 의혹’ 중단 촉구한 이유
박주민, ‘총선 개표조작 의혹’ 중단 촉구한 이유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4.22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은 22일 미래통합당을 비롯한 보수진영 일각에서 제기하고 있는 4·15 총선 개표 조작 의혹과 관련해 “근거 없는 이야기”라며 중단을 촉구했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근거 없는 이야기로 선거의 신뢰성을 훼손하는 것은 민의의 훼손과 직결된다”며 “허위정보를 바탕으로 조작 의혹을 지속적으로 제기하는 것은 선거에 대한 신뢰성 훼손을 넘어 민주주의의 근간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박 최고위원은 “속히 중단해야 한다”며 “선거 조작 의혹을 제기하는 분들의 주요 근거 중 하나가 서울·인천·경기에서 민주당과 통합당의 투표율이 동일하다는 것인데 이는 두 당 외 다른 정당의 득표율을 제외하고 계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최고위원은 “실제 (민주당 대 통합당의) 사전투표율은 서울 61% 대 34%, 경기 60% 대 34%, 인천 58% 대 33%”라며 “이에 비춰볼 때 명백한 허위정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인천 연수을에서 낙선한 통합당 민경욱 의원은 이날 인천범시민단체연합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전투표 과정과 전자개표기 문제, 민주당과 통합당의 관외‧관내 사전투표율 99% 일치 지역구 43개, 사전투표와 당일 투표의 득표 비율 등의 문제를 제기하며 “부정선거 의혹을 해소해달라”고 촉구했다.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 등이 출연하는 보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도 최근 개표 부정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들은 사전투표 개표로 본 투표의 결과가 바뀐 일부 지역구에서 각 당 후보의 관외·관내 사전투표 수 비율이 같다는 이유를 부정 의혹 근거로 제시하고 있다.

이 같은 주장에 ‘세월호 텐트 막말’ 파문을 일으킨 통합당 차명진(경기 부천병) 전 후보도 지난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최소 12곳에서 사전선거 결과가 이상하다”고 동조하고 나섰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