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13:02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원장직 수락… 28일 전국위 개최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원장직 수락… 28일 전국위 개최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4.24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당대표 권한대행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심재철 미래통합당 당대표 권한대행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김종인 전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4일 당 비상대책위원장직을 수락했다. 따라서 김 전 위원장은 4·15 총선 참패 후 지도부 공백기를 맞은 당을 전당대회 전까지 수습할 중책을 맡게 됐다.

당은 ‘김종인 비대위’ 출범을 위한 수순으로 28일 전국위원회 및 상임전국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심재철 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총선 이후 당 진로와 관련해 최고위와 의견을 수렴한 결과를 바탕으로 김 전 위원장에 비대위원장을 공식 요청드렸고 (김 전 위원장이) 이를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심 권한대행은 “(김종인 비대위) 기간은 당헌 99조 6항에 따라 비상 상황 종료 후 소집된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와 최고위원이 선출될 때까지"라고 설명했다.

통합당은 전당대회 일자와 관련된 당헌당규 개정 절차도 밟을 예정이다.

심 권한대행은 “당 위기를 수습하고 다시 수권정당으로서의 개혁과 변화를 위해 김 전 위원장을 비대위원장으로 추대하기 위한 전국위원회를 28일 개최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철저히 당헌당규 절차와 기본원칙에 따른 것"이라며 “최고위의 마지막 역할이 될 것이다. 변화를 위한 새 출발에 마음을 모아주실 것을 거듭 당부한다"고 했다. 비대위가 꾸려질 경우 최고위는 즉시 해산된다.

다만 김 전 위원장 중심의 비대위 체제에서 당내 의견이 가장 엇갈리는 지점은 기간이다. 전당대회 개최 시기를 놓고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현 당헌당규에 따른 전당대회 개최 시기는 8월 말이다.

김 전 위원장은 앞서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이 2022년 대선을 제대로 치를 준비를 마쳤을 때’라는 다소 모호한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이날 심 권한대행이 거론한 ‘비상 상황 종료’라는 범위도 모호하기는 마찬가지다. 이와 관련, 김재원 정책위의장은 최고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 마무리 시점에 대해 “당을 운영하면서 정상화됐다고 판단되면 종료"라고 밝혔다.

때문에 ‘김종인 비대위’ 기간과 관련한 정확한 시점이 규정되지 않는 한 당분간 당내 잡음이 잇따를 전망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