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7 03:42
삼성전자, 미국 온라인 쇼케이스서 아웃도어 TV ‘더 테라스’ 공개
삼성전자, 미국 온라인 쇼케이스서 아웃도어 TV ‘더 테라스’ 공개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0.05.22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시각 21일 미국에서 열린 ‘2020년형 라이프스타일 TV’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삼성전자의 아웃도어 TV ‘더 테라스’가 처음으로 공개됐다./ 삼성전자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삼성전자가 현지시각 21일 미국에서 ‘2020년형 라이프스타일 TV’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아웃도어 TV ‘더 테라스’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더 테라스는 실외 환경에서도 뛰어난 내구성은 물론 한낮에도 선명한 영상을 즐길 수 있도록 시인성을 높인 아웃도어 TV이다. 주택 내 야외 공간을 활용해 식사나 모임을 즐기는 북미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해 기획됐다.

더 테라스는 QLED 4K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고화질을 야외에서도 즐길 수 있다. IP55 등급의 방진방수 기능도 갖춰 비·눈·먼지 등 다양한 날씨 조건에서 사용할 수 있다. 실외에서도 자택 내에서 시청하던 미디어를 편리하게 볼 수 있는 연결성도 제공한다.

또한 한낮의 강한 햇빛 아래서도 선명한 영상을 즐길 수 있도록 △2,000니트(nit) 밝기 △눈부심 방지(Anti-reflection) 기술 △외부 조도에 따라 자동으로 최적의 화면 밝기를 조정해 주는 ‘어댑티브 픽처’ 기능 등을 적용해 시인성을 높였다.

이 밖에 인터넷과 연결해 다양한 콘텐츠와 앱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 기능도 탑재했다. 더 테라스는 이달 말 미국과 캐나다에서 55·65·75형의 3가지 사이즈로 우선 출시되며 연내 타 지역에도 도입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더 테라스와 함께 전용 사운드바인 ‘더 테라스 사운드 바’도 출시한다. 사운드 바 역시 IP55 방진방수 등급을 지원해 실외에서 사용하기 적합하다. 삼성 미국 오디오랩에서 개발한 독자 기술인 ‘디스토션 캔슬링’이 적용돼 안정적인 사운드를 구현한다. 디스토션 캔슬링은 서브우퍼 없이도 깊고 강한 저역 대 출력을 내기 위한 기술이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더 테라스와 함께 해외 시장에 처음으로 도입하는 ‘더 세로’도 선보였다. 더 세로는 모바일 콘텐츠에 최적화된 세로 화면과 일반 영상을 시청하기 좋은 가로 화면을 자유자재로 전환해 사용할 수 있는 TV모델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한종희 사장은 쇼케이스 영상을 통해 “더 테라스는 소비자가 원하는 모든 공간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제약 없이 즐길 수 있도록 하는 ‘스크린 에브리웨어’의 비전을 담은 제품”이라며 “실내뿐 아니라 실외에서까지 홈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극대화해 라이프스타일 TV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TV는 2016년 더 세리프를 처음으로 도입한 이래 소비자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해 제품 카테고리와 라인업을 확대하며 매년 2배씩 성장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