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7 09:59
5월 극장 찾은 관객수, 전월 대비 55만↑
5월 극장 찾은 관객수, 전월 대비 55만↑
  • 이영실 기자
  • 승인 2020.06.10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영업을 중단했다 최근 영업을 재개한 서울 중구 CGV 명동점에 영업 안내문이 설치돼 있다. /뉴시스
코로나19 여파로 영업을 중단했다 최근 영업을 재개한 서울 중구 CGV 명동점에 영업 안내문이 설치돼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5월 극장가도 코로나19에 따른 여파가 이어졌다. 그러나 전월 대비 관객 수가 소폭 늘어났고, 6월 들어 신작들이 속속 개봉하면서 조금씩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10일 영화진흥위원회가 공개한 ‘5월 한국 영화산업 결산 발표’에 따르면 5월 전체 관객 수는 전년 동월 대비 91.6%(1654만명↓) 감소했다. 5월 한국영화 관객 수는 전년 동월 대비 97.4%(839만명↓), 5월 외국영화 관객 수는 전년 동월 대비 86.2%(814만명↓) 줄었다. 5월 관객 수로는 전체·한국·외국 모두에서 2004년 이후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5월 전체 매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92.0%(1422억원↓) 줄어든 124억원이었다. 5월 한국영화 매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97.6%(707억원↓) 감소한 17억 원이었고, 5월 외국영화 매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87.0%(715억원↓) 줄어든 107억원이었다.

하지만 부처님오신날에서 어린이날로 이어지는 최장 6일(4월 30일~5월 5일)의 황금연휴에 관객 수가 증가한 덕에 지난 4월 대비 5월 전체 관객 수는 55만명 늘어난 153만명을 기록했다. 5월 한국영화 관객 수는 전월 대비 7만명 증가한 22만명이었고, 5월 외국영화 관객 수는 전월 대비 48만명 늘어난 131만명이었다.

지난해까지 5월은 마블영화가 본격적인 흥행몰이를 시작하고, 중급 규모 이상의 한국영화가 개봉하는 시기로 비수기인 3~4월과 비교해 관객 수가 크게 증가하는 시기다. 기존 5월의 시장 규모가 컸기 때문에 이번 5월 관객 수가 전월 대비 증가했음에도 전년 동월 대비 관객 감소율은 지난 3~4월과 비슷한 80~90%대를 나타냈다.

신작 개봉과 영화 관람료 할인권 배포로 6월 들어 관객 수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4일 영화 ‘침입자’(감독 손원평)가 개봉하고, 영화진흥위원회가 영화 관람료 할인권을 배포하기 시작하면서 지난 6일(토) 관객 수가 16만6,000명으로 크게 증가했다. 98일 만에 일일 관객 수 15만명을 돌파해 이목을 끈다.

지난 7일(일)의 관객 수 15만1,000명을 더해 6월 첫 주말(6월 5일~7일) 관객 수는 40만2,000명을 기록했는데, 이는 2월 마지막 주말(2월 28일~3월 01일, 37만6,000명) 이후 최고 주말 관객 수였다. ‘K-방역’에 대한 국민적 신뢰가 형성돼가고 있고, 신작 개봉과 영화 관람료 할인권 배포라는 지원까지 동반되면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여파로 멈췄던 촬영 현장도 다시 움직이기 시작했다. 지난 4월 7일 ‘범죄도시 2’ 크랭크인을 시작으로, 생활 방역으로 전환된 직후인 5월 7일에는 ‘드림’이 촬영을 시작했다. ‘아이’도 같은 달 25일 크랭크인 했다. 6월에는 ‘연애혁명’ ‘멍뭉이’ ‘크루아상’ 등이 촬영을 계획하고 있다. 영화계가 활력을 되찾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