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05:26
삼성전자, 중소 팹리스에 반도체 설계 플랫폼 지원… “서버 없어도 설계”
삼성전자, 중소 팹리스에 반도체 설계 플랫폼 지원… “서버 없어도 설계”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0.06.18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는 18일 통합 클라우드 설계 플랫폼(SAFE-CDP)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삼성전자 임직원이 국내 팹리스 업체 '가온칩스' 직원들을 대상으로 통합 클라우드 설계 플랫폼(SSAFE-CDP)사용자 교육을 진행하는 모습./ 삼성전자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삼성전자가 국내 시스템반도체 생태계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중소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나선다.

삼성전자는 18일 통합 클라우드 설계 플랫폼(SAFE-CDP)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중소 팹리스 업체들은 별도의 서버 없이도 반도체 칩을 설계할 수 있게 됐다. 팹리스 업체란 반도체 제품을 직접 생산하지 않고 설계 및 기술 개발을 하는 기업들을 말한다.

SAFE-CDP는 팹리스 고객들이 아이디어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나 칩 설계를 시작할 수 있는 가상의 설계 환경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삼성전자와 클라우드 HPC 플랫폼 업체 리스케일이 함께 구축했다.

공정이 미세화 될수록 반도체 칩 설계는 복잡해지고 난이도가 증가한다. 설계 작업의 후반부로 갈수록 필요한 컴퓨팅 자원도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며 칩 검증에 소모되는 시간도 상당하다. 때문에 직접 반도체를 생산하지 않는 팹리스 기업들은 실증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어왔다.

삼성전자의 SAFE-CDP는 서버 확장에 대한 고객들의 투자 부담을 줄이고 칩 설계와 검증 작업에 필요한 컴퓨팅 자원도 단계에 따라 유연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자체 서버 구축 대비 소요되는 시간과 투자 비용을 줄일 수 있어 보다 경쟁력 있는 반도체 제품을 설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에이디테크놀로지(ADT), 하나텍 등 여러 국내 중소 업체들은 SAFE-CDP에 대한 사용 의사를 밝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팹리스 업체 중 하나인 가온칩스는 삼성전자의 SAFE-CDP를 활용해 차량용 반도체 칩을 설계한 결과, 기존 대비 약 30%의 설계 기간을 단축하는 성과를 얻은 바 있다.

가온칩스 정규동 대표는 “삼성의 통합 설계 플랫폼은 중소 팹리스 업체들의 시장 진입장벽을 낮춰줄 것”이라며 “제품 경쟁력 향상으로 국내 업체들이 더욱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서비스 이용 소감을 밝혔다.

삼성전자 DS부문 파운드리사업부 박재홍 부사장은 “리스케일과 함께 선보이는 삼성전자의 통합 설계 플랫폼은 팹리스 업계가 클라우드 기반 설계 환경으로 옮겨가는 중요한 기반이 될 것”이라며 “파운드리 생태계 강화를 통해 고객들이 혁신적인 제품을 출시할 수 있도록 지속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화성, 평택에 잇따라 투자를 단행하며 파운드리 사업 강화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국내 중소기업들이 삼성의 최첨단 공정 기술을 보다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접근성을 높여 생태계를 지속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