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7 00:36
김창한 대표, 크래프톤 ‘글로벌 게임사’로 도약시킬까
김창한 대표, 크래프톤 ‘글로벌 게임사’로 도약시킬까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0.06.26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래프톤의 대표이사에 김창한 펍지 주식회사 대표가 25일 정식으로 취임했다. 그는 취임식을 통해 제작 명가의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방향을 제시했다. /크래프톤
크래프톤의 대표이사에 김창한 펍지 주식회사 대표가 25일 정식으로 취임했다. 그는 취임식을 통해 제작 명가의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방향을 제시했다. /크래프톤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크래프톤의 신임 대표이사에 김창한 펍지주식회사 대표가 정식 임명됐다. ‘배틀그라운드’ 신화를 쓴 김 신임 대표이사가 크래프톤을 글로벌 게임사로 성장시킬지 업계의 관심이 집중된다.

김 신임 대표이사는 25일 판교 크래프톤타워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제작 명가’로 도약하기 위해 집중할 핵심 경영 비전 및 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먼저, 그는 제작 명가 비전 실현을 위해 명작을 지속적으로 제작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창업비전인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제작 명가’와 테라의 흥행을 언급하며 “10여년 사이에 다른 장르의 게임들이 출시됐지만 제작 명가라는 부분은 변함이 없고 계승할 가치가 충분하다”고 말했다.

이어 “배틀그라운드 지식재산권(IP)로 이룬 성공을 발판 삼아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불가능에 가까운 도전을 통해 게이머의 로망을 실현하는 작품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러한 결과를 얻는데 있어 창작에 대한 열망, 실력, 자원의 제약을 극복하는 노력과 생존을 위한 사투가 발휘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신임 대표이사는 제작 명가로 재도약하기 위해서는 △명작 기준에 부합하는 게임 제작 △실패가 밑거름이 될 수 있는 가치 있는 도전 △자율과 책임, 권한과 책임 사이의 균형 △제작 명가 비전을 공유하는 공동체로서의 인식을 주문하기도 했다.

특히 스튜디오의 독립성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크리에이티브 아이덴티티가 형성되고 독립성을 갖춰 지속 가능한 제작 능력을 양성하겠다는 계획이다.

배틀그라운드와 같이 확장 가능성이 있는 게임 콘텐츠를 웹툰, 드라마, 영화, e스포츠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분야에 응용하고 게임화가 가능한 원천 IP 확보에도 노력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이 외에도 지속 가능한 게임 IP 혹은 제작팀에 대한 발굴도 지속적으로 시도한다는 계획이다.

김 신임 대표이사는 “크래프톤이 제2, 제3의 배틀그라운드를 만들어낼 수 있는 전 세계가 인정하는 제작 명가로 거듭날 수 있도록 회사를 이끄는 것이 나의 역할”이라며 “창의성 경영을 통해 명작이 탄생할 수 있는 제작 환경을 조성하고 인재 영입, 육성, 등 다양한 지원을 제시해 비전과 명성을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