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6 06:08
삼성전자, 반도체·양자컴퓨터 등 차세대 연구 123억원 지원
삼성전자, 반도체·양자컴퓨터 등 차세대 연구 123억원 지원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0.07.0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는 9일 2020년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지정테마 연구지원 과제 12개를 선정해 발표했다. 올해는 △혁신적인(Disruptive) 반도체 구조 및 구현 기술 △난치병 치료를 위한 세포치료제 △양자컴퓨팅 실용화를 위한 원천 기술 등 6개 분야에서 총 12개 연구과제가 선정됐으며, 연구비는 약 123억5,000만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뉴시스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삼성전자가 9일 2020년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지정테마 연구지원 과제 12개를 선정해 발표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2013년부터 1조5,000억원을 출연해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기초과학)과 삼성전자 미래기술육성센터(소재, ICT)를 설립해 우리나라의 미래를 책임지는 과학기술을 육성·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매년 상·하반기에 각각 기초과학, 소재, ICT 분야에서 지원할 과제를 선정하고, 1년에 한 번 실시하는 ‘지정테마 과제 공모’를 통해 국가적으로 필요한 미래기술분야를 지정해 해당 연구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에는 △혁신적인(Disruptive) 반도체 구조 및 구현 기술 △난치병 치료를 위한 세포치료제 △양자컴퓨팅 실용화를 위한 원천 기술 등 6개 분야에서 총 12개 연구과제가 선정됐다. 연구비는 약 123억5,000만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혁신적인 반도체 구조 및 구현 기술’ 분야에서는 △전자를 이용한 새로운 식각 기술(한양대 정진욱 교수) △반도체 소자를 수직으로 쌓아 밀도를 높이는 기술(인하대 최리노 교수) 등 반도체 미세화의 한계를 돌파하기 위한 과제 3개가 선정됐다.

‘난치병 치료를 위한 세포치료제’ 분야에서는 △알츠하이머 세포치료제 전용 평가 모델 개발(연세대 조승우 교수) △특정 전자기파에 반응하는 유전자 스위치 연구(동국대 김종필 교수) 등 4개 과제가 선정됐다.

연구진들이 이번 과제를 통해 실질적인 치료 효능 평가 모델 제시, 장기이식 거부 반응 해결 등 세포치료제 분야에 새로운 돌파구를 제시할 것으로 기대받고 있다.

또한 ‘양자컴퓨팅 실용화를 위한 원천 기술’ 분야에서는 △양자컴퓨팅 환경에서 기계 학습, 인식 알고리즘 보정 등에 적용할 수 있는 기술 개발을 목표로 하는 'NISQ(잡음이 있는 중간형태 양자컴퓨팅) 기계 학습 △양자오류완화 원천 기술이 과제로 선정됐다. 두 과제 모두 KAIST 이준구 교수 연구팀이 진행하게 된다.

이 외에도 △차세대 자발광 디스플레이 △차세대 실감미디어 디바이스 및 처리 기술 △B5G & 6G 커뮤니케이션(Communication) 분야에서도 4개 과제가 선정됐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번에 발표한 연구과제를 포함해 지금까지 기초과학 분야 201개, 소재 분야 199개, ICT 분야 201개 등 총 601개 연구과제에 7,713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우리나라 주력 산업인 반도체·디스플레이 관련 연구 외에도 생리학과 수리과학 등 다양한 기초과학 분야에 대해서도 폭넓은 지원을 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