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04:18
문재인 대통령, 노영민 비서실장 후임 고심
문재인 대통령, 노영민 비서실장 후임 고심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8.11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공항에 환송나온 노영민 실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다주택 논란에 대한 책임으로 일괄 사의를 표명한 6명의 참모진 중 3명의 사표를 수리하면서, 노영민 비서실장의 후임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서울공항에 환송나온 노 실장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다주택 논란에 대한 책임으로 일괄 사의를 표명한 6명의 참모진 중 3명의 사표를 수리하면서 후속 인선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일단’ 유임된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의 후임이 누가 될지 눈길이 쏠린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조원 민정수석의 후임으로 김종호 현 감사원 사무총장을 내정했다. 김거성 시민사회수석의 후임으로는 김제남 대통령비서실 기후환경비서관을, 강기정 정무수석 대신 4선 중진 이력의 최재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내정했다.

다주택 논란이 있었던 김조원 수석이 노영민 실장보다 먼저 교체됐지만, 노 실장도 재신임을 얻은 것은 아니라는 예측이 우세하다. 노 실장은 ‘다주택 참모 주택 매각’ 권고를 두 차례 한 바 있으며, 이 권고가 오히려 논란의 단초를 제공했다는 점에서 책임을 피하기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3기 청와대 출범과 이후 개각 추진 과정에서 필요한 역할을 할 때까지 사표 수리를 일시적으로 미룬 것에 불과하다는 분석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노 실장을 비롯한 나머지 수석의 사표가 반려된 것은 아니다.

9월 정기 국회 무렵으로 예상되는 정부 부처 개각 수요에 맞춘 사전 논의와 이를 검증할 인사추천위원회의 정상 가동을 위해 노 실장의 사표 수리를 잠정 보류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한꺼번에 교체해 국정 공백을 막겠다는 의미로도 풀이할 수 있다. 이 때문에 3기 청와대 출범과 개각이 얼추 마무리 됐을 무렵에 노 실장의 후임이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노 실장의 후임으로 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를 역임할 당시 대표 비서실장을 지낸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노무현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사정비서관으로 호흡을 맞춘 신현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 등이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또 총선 승리를 이끈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우윤근 전 러시아 대사,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도 하마평에 오르내린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