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13:00
코로나19 재확산에… 다시 재택근무 전환하는 유통가
코로나19 재확산에… 다시 재택근무 전환하는 유통가
  • 범찬희 기자
  • 승인 2020.08.19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가 재확산 조짐을 보이면서 홈쇼핑 등 유통업계가 재택근무를 확대하고 있다.
코로나19가 재확산 조짐을 보이면서 홈쇼핑 등 유통업계가 재택근무를 확대하고 있다.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다소 진정된 기미를 보이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다시 기승을 부리면서 유통업계가 직원 보호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1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홈쇼핑 3사는 재택근무로 전환된 상태다. CJ오쇼핑은 17일부터 재택근무에 돌입했다. 정상 출근 공지가 있을 때까지 무기한으로 시행된다. 롯데홈쇼핑도 같은 날 현장 필수 인력을 제외하고 직원들에게 재택근무 지시를 내렸다. GS홈쇼핑도 마찬가지로 18일부터 무기한 재택근무에 돌입했다.

홈쇼핑 업계가 적극적으로 재택근무 실시에 들어간 건 앞서 확진자가 발생한 사례가 있기 때문이다. 지난 2월 GS홈쇼핑 서울 영등포구 본사에서 근무하는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아 사흘간 사옥을 폐쇄한 바 있다. 이후 콜센터 업무 공간을 확장하는 데 재발방지에 만전을 기했다.

이커머스 업계도 선제적으로 코로나19 대응에 나서고 있다. 순환 재택근무를 실시해 오던 이베이코리아는 18일부터 이달 말까지 재택근무를 시행한다. 또 ‘50% 재택근무 의무화’를 시행하고 있는 쿠팡은 해당 제도를 유지할 계획이다. 위메프는 임산부 등 재택근무가 필요한 임직원을 대상을 재택근무를 적용한다. 11번가는 21일까지 전직원이 재택근무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