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6 22:26
‘파묘’ 아닌 ‘이장’… 단어 순화한 배진교
‘파묘’ 아닌 ‘이장’… 단어 순화한 배진교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8.19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가 전날(18일) 발언이 ′친일파 파묘 논쟁′의 중심에 선 것에 대해 19일 해명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친일파 파묘’와 관련, 고(故) 박정희 대통령을 언급해 논란의 중심에 선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가 ‘파묘’가 아닌 ‘이장(移葬)’이란 단어로 순화하며 한발 물러섰다. 배 원내대표는 발언의 핵심은 ‘친일청산’이라며 이를 분명히 해야 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배 원내대표는 19일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언론에서 파묘를 너무 자극적으로 써 주셨다”라며 “이 문제의 핵심은 친일청산을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강조했다.

배 원내대표는 전날(1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안익태, 박정희, 백선엽은 모두 명백한 친일행위가 확인된 반민족행위자들”이라며 “친일이 확실한 사람들의 파묘를 다룬 국립묘지법 개정안, 서훈 취소를 다룬 상훈법 개정안을 모두 처리하자”고 말했다. 이 발언은 정치권에서 ′고 박정희 대통령 파묘′로 이어지며 논란이 됐다.

이에 배 원내대표는 “서훈을 취소할 수 있는 법을 만들고, 반일 민족행위 진상규명위원회가 결정한 사람의 경우 이장을 하거나, 친일 행위에 대한 것을 기술한 안내판을 설치하자는 것이 김원웅 회장의 주장”이라며 “저 개인적으로도 이런 주장에 적극 찬성한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배 원내대표는 “(친일인명사전에는) 명백하고 구체적으로 친일 행위를 했던 사람들만 선정한 것이고, 그런 분들을 반일 민족행위자로 명명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이렇게 확인된 분들이 국가로부터 훈장을 받거나, 현충원에 안장돼 있는데 이분들의 훈장을 환수하지 못하다 보니까 실제로 이장을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이 문제와 관련해 박 전 대통령 문제를 다루지 않을 수 없기 때문에 문제를 종합적으로 다루기 위해서라도 이 기회에 공론화하고 합의를 통해 대한민국에서 완전한 친일청산을 논의해 가야 한다는 의지의 표현”이었다고 강조했다.

파묘 논란의 쟁점이 되는 ‘공과(功過) 문제’에 대해서 배 원내대표는 “공은 분명히 인정해야 한다”라며 “과는 그동안 많이 가려져 있었고, 친일청산이라는 민족의 역사를 세우고, 정의를 세우는 문제와 관련해 과에 대해서도 정확히 짚어야 한다는 게 기본 생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파묘하자고 하는 것은 너무 선정적인 표현인 것 같고, 서훈을 취소한 분에 대해 이장을 할지 안내판을 세울지에 대해 충분하게 논의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 원내대표는 전날(19일) 발언에서 거대 여당이 힘이 있는 만큼, 관련 법안을 충분히 추진할 수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 이를 추진할 때 정의당이 함께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치기도 했다.

그는 “(국회의원) 당선자 중 196명이 찬성했고, 이 중에는 미래통합당 의원님들도 계신다고 한다”라며 “너무 과도하게 표현되고 있는 것이 아니고, 친일청산이라는 부분에 동의한다면 절차나 방식 등은 충분히 논의가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