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3 19:29
동화약품,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진전’
동화약품,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진전’
  • 제갈민 기자
  • 승인 2020.08.19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럿 대상 동물효능시험서 항바이러스 효능 확인
동화약품이 50억원 규모의 불법 리베이트가 적발돼 곤혹을 치르고 있다.
동화약품이 천식치료제 신약 DW2008S을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시사위크=제갈민 기자  동화약품은 지난 18일 자사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DW2008S’에 대해 동물 임상을 마치고 식품의약품안전처에 2상 임상시험을 신청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임상2상을 신청한 DW2008S는 동화약품이 전부터 천식치료제로 개발하던 신약으로, 이미 임상 1상을 완료하고 임상 2상 IND(임상시험계획) 승인을 받은 약물이다.

회사 측은 앞서 충북대학교에서 수행한 DW2008S의 ‘페럿(족제비과 동물) 대상 동물효능시험’ 결과 항바이러스 효능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동화약품은 19일 코로나19 치료제로서 임상2상 시험 진입을 위한 IND를 식약처에 신청했다.

이번 동물효능시험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감염시킨 페럿의 비강 세척액 내 바이러스 역가를 세포배양법으로 측정했다. DW2008S 투약군은 감염 대조군에 비해 감염 초기인 2일째부터 유의미한 바이러스 억제 효능이 관찰됐고, 시험기간 동안 지속적인 효과가 나타났다.

이마세 동화약품 연구소장은 “동물효능시험 결과가 나오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지만, 이미 예상한대로 DW2008S에서 항바이러스 효능이 긍정적으로 나타났다”며 “동화약품은 앞으로도 신약개발을 통해 전 세계의 코로나 사태 종식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화약품은 페럿에 이어 영장류(원숭이)를 대상으로 하는 약동력학연구 및 효능시험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과제의 지원을 받아 진행 중이다. 또한, 동화약품은 2020년 4차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 신규과제에 선정돼 DW2008S와는 다른 신규 물질 기반으로도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준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