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04:54
‘로또 청약’ 기대감… 청약통장 가입자 ‘증가세’
‘로또 청약’ 기대감… 청약통장 가입자 ‘증가세’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0.08.20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청약통장 가입자 수의 증가폭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뉴시스
올해 청약통장 가입자 수의 증가폭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뉴시스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시세보다 낮은 분양가를 노리는 이른바 ‘로또 청약’의 열기가 지속되고 있다. 이에 청약통장의 가입자 수도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주택청약저축 가입자 수는 2,484만4,321명으로 집계됐다. 전월 말 대비 15만9,656명 증가한 수치다.

청약통장 가입자 수 증가폭은 지난해 12월 4만여명 수준이었지만, 올해 1월 12만5,000명으로 급증했고, 최근 4개월 연속 15만명 이상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달 말 기준 서울지역 내 청약통장 가입자 수는 605만167명으로, 전월 말 602만3,124명 대비 2만7,043명 늘었다. 지난달 말 기준 증가폭인 2만4,529명 대비 증가폭이 확대된 것이다.

지난달 말 시행된 분양가상한제로 분양가가 저렴해질 가능성과 함께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내 집값 상승이 이어지고 있어 청약 외에는 내 집 마련의 기회가 없다는 인식이 퍼진 탓으로 풀이된다.

최근 서울 분양 시장에서도 높은 경쟁률로 1순위 청약을 마치는 단지들이 다수인 상황이다. △DMC 센트럴자이 128대1 △길음역 롯데캐슬트윈골드 119대1 △르엘신반포파크에비뉴 114대1 △대치 푸르지오 써밋 168대1 등 단지들이 100대1이 넘는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공급이 줄어들고 있고, 집값 상승 기조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새 아파트에 대한 희소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러한 수요자들의 심리가 주택 매매 보다는 청약에 기우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