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7 03:18
한기호의 '다진증환(多診增患)' 주장에 노웅래 '황당'
한기호의 '다진증환(多診增患)' 주장에 노웅래 '황당'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8.24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국방위원회 야당 간사인 한기호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 7월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해 한기호 미래통합당 의원과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3일 소셜미디어상에서 설전을 벌였다. 사진은 한 의원이 지난 7월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확산과 관련, 한기호 미래통합당 의원이 “검진 대상자가 늘어나면 확진자도 늘어난다”고 주장하자,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황당한 허위주장”이라고 맞불을 놨다.

반(反)정부 성향의 8·15 광화문 집회 이후 공교롭게도 확진자가 급증하자 여권에서는 집회 주도세력과 통합당을 엮어 파상공세에 나선 상황이다. 이에 한 의원은 ‘다진증환(多診增患)’이라는 논리로 대응했고, 노 의원이 ‘궤변’이라며 재반박에 나선 것이다.

한 의원은 지난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19 특징은 잠복기가 5~14일간 체내에 머무르는데 기간 중 무증상자도 있고 증상자도 있다”며 “다시 말해 자각 증상이 없어도 검사하면 상당한 인원이 감염자로 판명난다”고 주장했다.

한 의원은 “지난 6개월간 진단받은 인원은 대체로 1일 1만명 이하, 확진자 100명 이하 수준으로 (전체 일일 진단자 대비) 약 1% 미만”이라고 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8·15 집회 후 국민을 겁박해 하루 2~3만명이 검진받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단순한 논리를 적용하면 일일 확진자 200~300명이 나오는 게 당연하다는 것이 한 의원의 논리다.

문재인 정부가 부적절한 의도로 확진자를 늘리고 있다는 취지의 의혹도 제기했다. 한 의원은 “문 정부가 악의적 목적을 품고 자신들의 임종시간을 뒤로 늦추기 위한 꼼수를 쓰고 있다는 합리적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며 “검진자 숫자가 줄면 확진자도 무조건 줄어든다”고 강조했다.

노 의원은 즉각 반박에 나섰다. 그는 같은 날 페이스북에 “한 의원의 황당한 허위주장은 사이코패스나 하는 짓”이라며 통합당 지도부의 강력 조치를 요구했다.

노 의원은 “방역당국과 의사는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불철주야로 혈투를 벌이고 있다”며 “이 마당에 국회의원이라는 사람이 코로나 방역을 방해하는 자당 지지세력에게 (검진에) 적극 협조하라고 촉구하기는커녕 (방역당국의) 사기를 떨어트리고 진의를 왜곡시키고 있다. 사이코패스나 할 짓”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악성 전염병인 코로나까지 정치적으로 악용해 무슨 이득을 보겠다는 건가”라며 “국민을 우롱하는 작태를 즉각 그만두고 제발 정신 좀 차리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