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10:16
주호영, 문 대통령에게 피격 공무원 아들 편지 답변 요구
주호영, 문 대통령에게 피격 공무원 아들 편지 답변 요구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10.06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국정감사 사전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국정감사 사전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6일 북한에 의해 사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47)씨 아들의 자필 편지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피살 공무원 아들의 대통령 전상서에 분명하게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모씨의 고등학생 아들 이군은 문 대통령에게 보내는 자필편지를 썼다. 편지에는 이모씨의 자진월북 판단을 내린 정부 주장에 대한 의심과 ‘아빠의 명예를 돌려달라’ 등의 내용이 담겼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사전대책회의에서 “오늘 아침자 여러 신문에 ‘아빠가 잔인하게 죽음을 당할 때 이 나라는 뭘 하고 있었느냐’는 해수부 공무원 아들의 편지가 실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아들(이군)은 수영을 배운 적 없는 부친이 조류를 거슬러 39km를 갔다는 건 말이 되는지 묻고 싶다고 문 대통령에 질문했다”며 “아빠가 잔인한 죽음을 당할 때 무엇을 했는지 묻는 고등학생 물음에 (대통령은) 정직하게 대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내 일이 아닌 그 분과 그 가족 일이라고 방임해선 안 된다”며 “이 분이 당한 일이 나와 나의 가족에게도 똑같이 생길 수 있다. 정쟁이라고 피해갈 일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내일(7일)부터 26일까지 20일간 진행되는 국정감사와 관련, 주 원내대표는 “아마 야당의 시간이 될 듯하다”며 “각 상임위 간사들을 중심으로 국정 난맥상과 정부 실정을 국민에 적나라하게 알려달라”고 주문했다.

보수진영 일각에서 제기되는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서는 검찰 등 수사당국의 신속하고 정밀한 수사를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총선이 끝난 지 6개월이 지나 선거법 공소시효가 10일이면 만료된다”며 “여전히 검찰에서는 뭘 하는지 도무지 알 수 없다. 소송이 제기된 날부터 180일 내 처리해야 하는 선거 소송도 아직 검증조차 제대로 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사실 여부 경중을 떠나 선거는 민의를 반영하는 민주주의 핵심절차”라며 “한 점 의혹도 남아있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