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1 14:39
국민의힘, ‘민주당 보선 공천 방침’ 맹공… “후안무치”
국민의힘, ‘민주당 보선 공천 방침’ 맹공… “후안무치”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10.30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국민의힘이 30일 더불어민주당의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방침에 대해 맹공을 가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자당 출신 지자체장 잘못으로 재보궐선거를 하게 되면 후보를 추천하지 않겠다는 게 (민주당) 당헌”이라며 “국민을 눈속임하고 책임정치를 하겠구나 하는 믿음만 줘놓고 제대로 시행 전에 바꾸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자기들도 면목이 없었던지 전당원 투표를 한다고 한다”며 “거듭 사죄한다는데 사죄할 것도 없다. 후보를 안 내는 게 사죄”라고 말했다.

민주당 당헌당규에 재보선 원인 제공 선거에 무공천하도록 규정했다. 이번 선거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 민주당 소속 인사 성추문에 의한 궐위로 치러진다. 민주당 당헌 96조 2항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고 돼 있다. 해당 규정은 문재인 대통령이 당 대표 시절인 2015년 마련됐다.

주 원내대표는 “838억 혈세가 자당 출신 단체장 불법 행위로 일어났는데 전당원이 결정했으니 당헌을 바꾸겠다는 것은 후안무치”라고 지적했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8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570억9,900만원,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267억1,300만원 등 약 838억원이 투입될 것으로 추계했다. 선거비용은 해당 지자체가 부담한다.

주 원내대표는 “집권여당이 한 차례도 아니고 기만과 사기에 가까운 일을 서너 차례 하고 있다”며 “민심은 천심이다. 대한민국을 사기공화국으로 만드는 데 앞장설 셈인가”라고 했다.

국민의힘 중앙여성위원회와 중앙대학생위원회도 민주당의 공천 방침을 비판하면서 민주당원을 향해 투표에서 공천 반대 의사를 밝혀달라고 했다.

김숙향 국민의힘 중앙여성위원장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이낙연 대표의 결정은 2,200만 여성유권자들뿐 아니라 5천만 국민 모두에 대한 무시와 경멸을 넘어 그 자체로 모욕”이라며 “민주당원 여러분들의 현명하고 민주적인 결단을 진심으로 촉구한다”고 했다.

박성민 국민의힘 중앙대학생위원장도 “권력형 성범죄 사건으로 공석이 된 자리에 당헌을 개정하면서까지 공천하려는 것은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라며 “민주당 청년들은 기성세대의 잘못된 권력과 다르다는 것을 똑똑히 보여주길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