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3 18:34
국민의힘,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공천 확정 맹공
국민의힘,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공천 확정 맹공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11.02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국민의힘은 2일 더불어민주당의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확정에 “민주당은 정직성을 상실한 당"이라고 맹공을 가했다.

민주당이 보궐선거 원인 제공 선거에 무공천을 명시한 당헌당규에도 불구, 4·7 재보선 공천 여부를 지난주말 전당원 투표에 부쳐 찬성 86.64%(반대 13.36%)로 공천을 확정했다는 이유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당 비상대책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헌당규로 (결정)해둔 국민 약속을 당원 투표만으로 뒤집는 게 온당한지 납득할 수 없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번 보궐선거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 민주당 소속 인사 지자체장 성추문에 의한 궐위로 치러진다.

민주당 당헌 96조 2항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고 돼 있다.

해당 규정은 문재인 대통령이 당 대표 시절인 2015년 마련됐지만 이날 투표 결과로 민주당은 당헌개정에 즉각 착수하게 됐다. 민주당은 내일(3일) 중앙위를 열어 당헌개정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김 위원장은 전날(1일) 기자간담회에서도 “문 대통령도 당헌당규 개정에 동의하는지 국민 앞에 분명히 입장을 밝히라”며 “문 대통령은 서울·부산시장의 권력형 성폭력 사건에 대해 별다른 말을 하지 않았는데 의도된 침묵이자 2차 가해로 인식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한 바 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공천 확정에 대대적 공세에 나섰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후안무치의 극치를 공개인증했다”며 “스스로 귀책사유가 있을 때 공직후보를 내지 않는다는 당헌을 전당원 투표라는 방법으로 뭉개버렸다. 무려 86%라니 집단최면이라도 걸린 것인가”라며 비판했다.

배 대변인은 “피해자를 향한 비정한 가해는 끝이 안 보인다”며 “목적을 위한 N차 가해의 종착지는 과연 어디인가”라고 했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당원 전부를 공범으로 옭아매는 짓거리”라며 “그때그때마다 편한대로 바꾸는 엿장수 당헌당규라면 이미 정당이 아니다”라고 적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