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6 11:25
국민의힘, 청와대 국감서 ‘라임옵티머스·북한 피격’ 정조준
국민의힘, 청와대 국감서 ‘라임옵티머스·북한 피격’ 정조준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11.04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예정된 대통령 비서실,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에 대한 국정감사가 다음주로 미뤄진 가운데, 김성원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 위원장실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지난 10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예정된 대통령 비서실,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에 대한 국정감사가 다음주로 미뤄진 가운데, 김성원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 위원장실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여야가 4일 청와대를 상대로 국정감사에 나선다. 국회 운영위원회는 이날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대통령경호처를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진행한다.

국민의힘은 특검을 주장하고 있는 라임·옵티머스 사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갈등,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 등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국감은 당초 지난달(10월) 29일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하루 전(28일)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김종호 민정수석·유연상 대통령경호처장 등 청와대 주요인사 7명의 불출석 통보에 국민의힘이 강력 반발하면서 여야 합의로 한 차례 연기됐다.

정관계 로비 의혹을 받는 라임·옵티머스 사태와 북한 피격사건 관련, 김 민정수석과 서 안보실장에게 집중 질의를 벼르고 있었던 국민의힘 입장에서 맥이 빠지는 국감이 예상됐기 때문이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김상조 정책실장·서훈 국가안보실장·최재성 정무수석 등이 이날 국감에 출석한다.

지난달과 달리 서 안보실장은 참석하지만 김종호 민정수석은 지난달에 이어 불출석한다. 유연상 대통령경호처장과 지상은 경호본부장도 대통령 경호를 이유로 불출석한다. 김 민정수석은 ‘비서실장 부재시 국정현안 신속 대응’을 불출석 사유로 들었다.

유 경호처장과 지 경호본부장은 지난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에 앞서 발생한 청와대 경호처의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몸 수색 사건 관련 국민의힘의 집중 공세가 예상된 인물이다.

국민의힘은 청와대 참모진의 잇딴 불출석에 “헌법이 부여한 입법부 권한·책무를 청와대가 앞장서서 방해하고 무시한다”고 비판했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전날(3일) 논평을 통해 “라임·옵티머스 권력형 금융사기 게이트, 공무원 총격피살 등 국민적 분노와 의혹에 답해야 할 청와대 국감 증인들이 또 다시 무더기로 불참을 통보했다”며 “안하무인 청와대의 명백한 국정감사 방해”라고 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김 민정수석의 불출석에 대해서도 “무슨 국정 현안에 신속 대응하느라 바빴는지 청와대 전현직 행정관이 연루되고 여권 실세 인사들이 개입된 사모펀드 비리는 단속 못한 민정수석이 국회를 다시 능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