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3 19:43
김종인, 미국 혼란 지속 우려에 '정부 다각도 대비' 주문
김종인, 미국 혼란 지속 우려에 '정부 다각도 대비' 주문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11.05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미국 대선 개표가 진행 중인 가운데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5일 미국이 당분간 혼란 상태에 접어들 것으로 예측했다. 미국 대선 결과와 관련해 정부가 국내 안보전략 및 외교문제 등을 다각도로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미국 대선 결과가 아직은 명확하게 나오지 않은 상황”이라며 “혼란한 상황이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예측했다.

현재 개표 후반부에 접어들고 있는 미국 대선은 조 바이든 후보의 우세가 점쳐지는 가운데 트럼트 대통령이 우편투표 등 선거 과정을 문제삼아 소송전에 나선 상태다. 설령 개표가 완료되더라도 결과 불복이 확실시돼 대혼란이 예견되는 상황이다.

김 위원장은 “선거 결과를 보면 분열된 국민과 나라를 통합하는 것이 미국의 큰 화제로 대두될 수밖에 없는 것 같다”며 “미국 대선을 보면 우리나라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말했다. 좌우 이념 대립으로 국론이 양분된 국내 문제를 에둘러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부를 향해서도 미국 대선 관련 최선의 대응을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다각도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치밀한 안보전략을 세우라”며 “통상 문제도 사전 대비책이 필요한 시기”라고 했다. 이어 “정파적 이익이 아니라 국익을 극대화하는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 “우리 당도 국익 실현을 위해 초당적 대처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청와대도 미국 대선 결과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날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전날부터 외부 일정 없이 미국 대선 상황을 보고받고 있다. 미국 대선 결과에 따른 한반도 역학관계 변화와 파장 및 대응 방안 마련에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