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3 19:32
국민의힘, 文정부 탈원전 맹비판 “대한민국 자해 정책”
국민의힘, 文정부 탈원전 맹비판 “대한민국 자해 정책”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11.06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김영식 의원 주최 원자력 바로 알리기 전국 릴레이 특강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김영식 의원 주최 원자력 바로 알리기 전국 릴레이 특강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국민의힘이 6일 문재인 정부의 전반적인 탈원전 정책을 “대한민국 자해 정책”이라며 강력 비판했다. 검찰이 전날(5일) 월성 원자력발전소 1호기 조기 폐쇄 관련 절차적 의혹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선 데 대해서도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자력 바로알리기 전국 릴레이 특강’에 참석해 “정권을 잡았다고 나라 정책을 대통령 마음대로 할 수는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한 나라의 에너지 정책은 산업과 안보에 연결되는 주요 정책이며 전환에 수십년이 걸린다”며 “문 대통령과 측근은 ‘판도라’라는 잘못된 영화를 보고 이상한 편견과 확신에 사로잡힌 듯 하다”며 맹비판했다.

2016년 개봉한 ‘판도라’는 원전 사고를 소재로 한 재난영화다. 문 대통령은 4년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시절 해당 영화 시사회에서 “(한국을) 탈원전 국가로 만들자”는 취지의 발언을 한 바 있다.

정부의 월성 원자력발전소 1호기 조기 폐쇄 관련, 산업통상자원부의 감사 전 증거인멸 의혹도 도마에 올랐다.

앞서 감사원은 월성 1호기 경제성 관련 평가가 불합리했다고 판단를 내렸다. 정부가 애당초 월성 1호기 가동 중단 방침을 정해놓고 경제성을 불합리하게 산출해 조기 폐쇄를 결정했다는 취지다.

주 원내대표는 “감사원의 월성 1호기 감사 과정에서 산업부 간부들이 심야에 444건 파일을 지우는 불법을 저질렀다”며 “무엇을 감출 게 있어 지웠느냐”고 했다.

이어 “어제(5일) 일부 압수수색이 있었던 모양인데 벌써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수사 방해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며 “진실이 밝혀지면 엄청난 책임을 물어야 할 사건”이라고 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검찰의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압수수색에 대해 최선의 수사를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검찰은 흔들림 없이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위법성 여부, 관련자의 직권 남용과 조작 및 은폐 전모 등 산업부 삭제 파일을 살려내 탈원전 막장극의 전모를 밝히라”며 “국민들이 똑똑히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명심하라”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