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13:35
추미애, 연일 ‘윤석열 때리기’… “때리면 때릴수록 커져”
추미애, 연일 ‘윤석열 때리기’… “때리면 때릴수록 커져”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11.12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11일 국회에서 열린 예결위 전체회의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11일 국회에서 열린 예결위 전체회의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 ‘때리기’를 멈추지 않고 있다. 윤 총장과 사사건건 충돌하며 갈등을 표출하고 있는 추 장관은 한 여론조사 결과 윤 총장이 대선주자 지지율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나자 한층 공세 수위를 높였다.

추 장관은 지난 11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출석해 윤 총장에 대해 “오늘 1위로 등극을 했는데 차라리 (검찰총장직을) 사퇴하고 정치를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장관은 “임기제는 검찰사무에 대한 중립성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지, 검찰총장에게 정치무대를 제공하라는 것은 아니므로 임기제의 취지에도 반한다”며 “가장 검찰을 중립적으로 이끌어가야 할 장본인이 정치 야망을 드러내면서 대권 후보 행보를 하는 것에 대해 언론의 책임이 굉장히 크다”고 주장했다.

추 장관은 검찰의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조작 의혹’ 수사에 대해서도 “윤 총장이 정치적 야망을 드러낸 이후 전광석화처럼 진행 중”이라며 “윤 총장은 서울중앙지검장 시절인 2018∼2019년 동일한 사안을 3건 각하시킨 적이 있기에 정치적 목적의 수사라고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명백히 권력형 비리가 아닌데도 대대적 압수수색을 단행하며 감사원이 문제 삼지 않았던 청와대 비서관까지 겨냥한다”면서 “정부를 공격하는 것이고, 정부의 민주적 시스템을 붕괴시키는, 그야말로 정치적 목적의 편파, 과잉수사가 아니라고 할 수가 없게 된 지경에 이르렀다”고 강조했다.

추 장관의 언행에 대해 여권 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정세균 총리는 지난 10일 세종 총리공관에서 열린 취임 300일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추 장관을 향해서 “검찰개혁을 위해 수고를 많이 하는 점은 평가하지만 직무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좀 더 점잖고 냉정하면 좋지 않겠나, 사용하는 언어도 좀 더 절제된 언어였으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자제를 당부했다.

정 총리는 윤 총장을 향해서도 “우선 검찰총장의 최근 행보를 보면 좀 자숙했으면 좋지 않을까 생각한”며 “고위공직자는 특별한 위치에 있는 사람이기 때문에 그런 점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야당은 추 장관의 ‘윤석열 때리기’가 오히려 윤석열 총장의 지지율만 올리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추 장관이 야당을 돕는 ‘X맨’이라고 비아냥거렸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추 장관이 윤 총장 찍어낼수록 윤 총장 지지는 더 올라간다. 추 장관이 검찰개혁 주장할수록 검찰개혁은 물건너 간다”며 “추 장관은 야당을 돕는 X맨”이라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도 페이스북에 “때리면 때릴수록 커지고 있다”며 “윤 총장은 난타를 당하며 ‘검찰내부의 결속’과 ‘국민의 지지’라는 두 마리 토끼를 정확하게 잡아 나가고 있다”고 적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