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6 11:58
추미애 ‘발끈’하자 민주당 소속 예결위원장 ′호통′
추미애 ‘발끈’하자 민주당 소속 예결위원장 ′호통′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11.13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야당 의원과 설전을 벌이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성호 예산결산위원장이 ″정도껏 하시라″며 호통을 쳤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국민의힘 의원과 설전을 벌이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성호 예산결산위원장이 목소리를 높였다. 그간 추 장관의 ‘거침없는 발언’이 여권에 부메랑으로 작용하자 여당 내에서도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정 위원장은 지난 12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추 장관을 향해 “정도껏 하세요”라고 강하게 말했다.

이 발언은 박형수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과정에서 나왔다. 박 의원은 최근 논란이 되는 ‘법무부 특활비’에 대해 언급하며 “요즘 특활비 문제 때문에 아주 시끄럽다”라며 “법무부 특활비 중에서 직원 격려금으로 일괄적으로 지급된 금액이 있다고 들은 부분이 있는데”라며 말을 이어가려고 했다.

그러자 추 장관은 박 의원의 말을 끊으며 “의원님께서는 이영렬 돈 봉투 만찬사건 기억하고 계시나”라며 “그 이후로는 그렇게 지급된 건 한 푼도 없다. 그렇게 쓰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이 “질문 아직 안 끝났다”고 여러 차례 말했으나 추 장관은 개의치 않았다.

이에 정 위원장이 추 장관을 향해 “질문을 다 들으신 다음에 질문에 답변해 달라”며 “그렇게 좀 해 달라. 좀 정도껏 하라”고 지적했고, 추 장관은 “그렇게 하겠습니다만, 질문 자체가 모욕적이거나 도발적이거나 근거가 없다면 위원장님이 제지해 달라”고 항의했다. 여기에 대해 정 위원장은 재차 “그런 질문 없었다. 장관님, 협조 좀 해 달라”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간 추 장관의 거침없는 발언이 도마 위에 오르면서 여권에서도 부담스러운 기류가 흐르고 있다. 최근 추 장관이 제기한 검찰총장 ‘특활비 의혹’이 법무부와 청와대로 번져 나가는 조짐을 보이면서 자충수가 됐다는 평가가 나오기도 했다.

여기에 추 장관의 예측할 수 없는 발언이 되레 윤석열 검찰총장을 키우고 있는 모양새를 빚는 것도 여권으로서는 피하고 싶은 부분이다. 윤 총장이 야권의 강력 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상황 자체가 민주당의 민심 이반을 증명하는 꼴인 데다, 윤 총장의 체급이 커질수록 검찰개혁에도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렇다 보니 민주당 내에서는 추 장관의 입에 신경을 곤두세울 수밖에 없는 부분이다.

정 위원장이 추 장관의 설전을 제지하고 나선 것 역시 이러한 당내 분위기를 보여준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아울러 추 장관의 거침없는 발언이 불필요한 신경전으로 이어지지 않길 바라는 속내로 풀이된다.

하지만 이 같은 제지에도 추 장관은 이날 연이어 야당 의원들과 설전을 벌였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이 “법무부 검찰국장이 지난 8월 현재 자리에 부임 후 특활비로 검찰국 직원들에게 현금을 나눠 준 사실을 인정했다”고 하자 추 장관은 ″근거를 못 대면 책임져야 한다.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라“며 맞서기도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