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0 17:47
김종인, ‘이명박·박근혜 구속’ 대국민 사과 예정
김종인, ‘이명박·박근혜 구속’ 대국민 사과 예정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11.17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의원총회는 정부의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 결정으로 화상으로 진행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의원총회는 정부의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 결정으로 화상으로 진행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이 모두 구속된 데 대해 대국민 사과에 나서기로 했다. 대국민 사과 관련 구체적 시기와 방식은 미정이다. 박 전 대통령에 이어 최근 이 전 대통령이 유죄를 확정받으면서 이르면 연내에 사과할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 도중 기자들과 만나 “(두 전 대통령에 대한 사과는) 비대위원장으로 올 당시부터 쭉 얘기해왔던 것”이라며 “그동안 여러가지 당 의견을 들었기 때문에 지금까지 미뤄왔는데 시기적으로 판단해야 할 시점”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사과) 방식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얘기할 수 없다”면서 “방식과 시기는 내가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수권정당이 되기 위해 과거 두 대통령의 구속 사태를 덮고 갈 수는 없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해왔다. 그는 지난달(10월)에는 대국민 사과 문제와 관련 “과거를 명확히 청산해야 한다”며 “(사과를) 연내 할 수 있다고 본다”고도 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김 위원장의 대국민 사과 추진에 힘을 보탰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우리가 국정을 맡고 있다가 탄핵당하고 국정을 넘겨준 상황”이라며 “(김 위원장이)우리 당 출신 두 전직 대통령이 구속된 상황에 대한 입장 표명이 있을 것이라고 누차 말씀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우선 집권했다가 집권을 놓치게 되면 뭔가 잘못해서 국민들로부터 질책을 받은 것이니 그에 대한 차원에서 보더라도 사과는 필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당 지도부가 두 전직 대통령 관련 대국민 사과를 결정하면서 당 일각의 반발도 예상된다.

주 원내대표는 “‘상대(여권)들이 집요하게 공격하는 마당에 이제와서 사과를 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 ‘오히려 상대방 낙인찍기에 빌미만 제공하는 것이 아니냐’는 반대 의견도 없지는 않다”고 했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은 대국민 사과를 진행하기 전 당내 의견 조율 및 합의 수순을 밟을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