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6 23:18
왕이, 시진핑 구두메시지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
왕이, 시진핑 구두메시지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11.27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와대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지난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여건이 허락할 때 방한하고자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한국에서 만나 뵙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앞서 왕 국무위원은 “시 주석이 문 대통령과의 우정, 그리고 상호 신뢰를 매우 중요시하며 특별히 저에게 문 대통령께 구두 메시지를 전해달라고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시 주석이 “올해 들어 문 대통령과 여러 차례 통화를 하고 서신을 주고 받으며 깊이 소통하고 중요한 합의를 이뤘다”며 “특히 코로나19 방역협력과 양국 교류협력에서 세계를 선도했다”고 말했다고 왕 국무위원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우리 정부가 제안한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의 조속한 출범을 위한 중국 측의 협력을 기대한다”고 했고, 왕 국무위원은 “문 대통령이 제기한 구상을 지지하며 적극 협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왕 국무위원이) 일본을 방문하고 왔지만, 코로나 위기와 유동적인 지역-국제 정세 속에서 한중일 3국 간의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우리 정부는 제9차 한중일 정상회의 의장국으로서 정상회의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고, 왕 국무위원은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를 지지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특별히 그동안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과정에서 중국이 보여준 건설적인 역할과 협력에 감사를 표한다”면서 “우리 정부는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함께 한반도에서 전쟁을 종식시키고,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왕 위원께서 한중관계의 발전을 위해서 많은 역할을 해 주시고, 남북관계의 발전을 위해서도 건설적인 역할을 해 주실 것을 바란다”며 “한반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향한 진전을 이룰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에 왕 국무위원은 “남북의 역할이 중요하다. 앞으로도 함께 협력해 나가겠다”며 남북관계 발전 및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중국 측의 지지를 재확인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한편 왕 국무위원은 27일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비롯해 홍익표 민주연구원장,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윤건영·이재정 의원과 조찬을 진행했다. 이후 박병석 국회의장과 송영길 외교통일위원장도 만나 한중 협력 증진 방안과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북한의 도발을 막는 것은 물론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남북, 북미 간 대화 재개와 미중관계 현안 등을 거론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일정이 끝나면 왕 국무위원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