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06:27
대책 비웃는 시장?… 서울 아파트 전세, 상승폭 ‘확대’
대책 비웃는 시장?… 서울 아파트 전세, 상승폭 ‘확대’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0.11.27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전세대책 발표에도 서울 전셋값의 상승폭이 확대됐다./뉴시스
정부의 전세대책 발표에도 서울 전셋값의 상승폭이 확대됐다./뉴시스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서울 전셋값의 오름세가 지속되고 있다. 매물 감소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가격 상승도 이어질 것으로 분석된다. 이 가운데, 정부차원의 전세대책의 실효성이 더욱 중요해진 모습이다.

27일 한국감정원의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11월 넷째주(지난 23일) 기준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0.3% 상승하며 전주 상승폭을 유지했다.

이 중 서울의 11월 넷째주 기준 전셋값은 전주 대비 0.15% 상승했다. 서울 전셋값은 전주 상승폭 대비 0.01%p 확대된 수치이자, 74주 연속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는 수치다. 저금리 기조와 청약 대기수요 등으로 매물 부족 현상이 심화된 가운데, 가격 상승이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 감정원 측 설명이다.

강남과 강북 모두 전주 상승폭을 유지했다. 강북 14개구의 11월 넷째주 기준 전셋값은 0.12% 상승했지만, 강남 11개구의 전셋값은 0.17% 올랐다.

7월 말 시행된 임대차법 중 세입자의 거주기간 보장을 위한 계약갱신청구권제가 서울 내 전세 매물 감소세를 이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계약갱신청구권제로 인한 재계약 기조로 매물이 줄어들고, 이에 가격이 상승하고 있는 등 이른바 ‘전세난’이 불거진 상황이다.

특히 임대차법 시행으로 인해 전세난이 불거지고 있는 것과 함께 서울 전셋값이 74주 연속 상승하고 있는 만큼 정부 차원의 전세대책의 실효성이 더욱 중요해지는 모습이다.

정부는 지난 19일 서울을 비롯한 일부 지역의 전세난이 심각하다고 진단하면서 전세 관련 대책을 내놓았다. 2022년까지 서울과 수도권 등 지역에 공공임대 전세물량 11만호를 공급해 전세수요를 충족하는 것이 골자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전세대책의 효과가 조기에 가시화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실수요 중심의 시장 조성, 임차인 주거안정 강화를 위한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매매시장 안정화, 임대차법 조기정착 등 국민과 약속한 정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