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20 01:52
‘유나이트 서울’ 온라인 개최… “韓 개발환경 적극 지원”
‘유나이트 서울’ 온라인 개최… “韓 개발환경 적극 지원”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0.12.02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니티 코리아가 '유나이트 서울 2020'의 개막에 앞서 온라인 간담회를 열고 한국 개발자들의 지원 정책을 발표했다. 이와 함께 유니티 엔진의 방향성도 함께 공개했다. /유니티 코리아
유니티 코리아가 '유나이트 서울 2020'의 개막에 앞서 온라인 간담회를 열고 한국 개발자들의 지원 정책을 발표했다. 이와 함께 유니티 엔진의 방향성도 함께 공개했다. /유니티 코리아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유니티 코리아가 국내 최대 규모의 개발자 컨퍼런스 ‘유나이트 서울 2020(이하 유나이트 서울)’을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유니티는 급변하는 환경 속 국내 개발자들의 안정적인 개발 환경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유니티는 1일 유나이트 서울 개최를 앞두고 온라인 간담회를 개최, 국내 유니티 개발자들을 위한 새로운 개발 지원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먼저 유니티 기반 콘텐츠를 개발하는데 국내 개발사들이 활용할 수 있는 머터리얼을 제공하는 템플릿 프로젝트 ‘카야’를 이른 시일 내 배포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개발자들이 게임 개발에 적극 나설 수 있도록 토종 앱마켓 ‘원스토어’와 파트너십을 체결, 10억원 규모의 펀딩을 통한 기술 지원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국내외 게임 시장에서 콘솔의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글로벌 콘솔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한 지원책도 발표했다. 유니티 코리아는 콘솔 퍼블리싱 전문 기업 CFK와 기존 모바일 게임의 플랫폼 마이그레이션, 기술 및 마케팅 부문까지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글로벌 교육 콘텐츠 플랫폼 ‘유니티 런 프리미엄’을 전면 무료화하고 유니티 초보자들을 위한 게임 공모전 ‘유니티X레고 마이크로게임 챌린지’ 개최 등 개발자들에 대한 교육 부문의 지원도 강화한다. 유니티에 관심이 있는 학생들을 위한 ‘스튜던트 앰버서더’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도 마련할 예정이다.

새롭게 출시할 유니티 엔진들의 로드맵도 공개했다. 유니티 2020.2에서는 물리 기반 빛 강도 등 다양한 설정을 추가한 새로운 HDRP 템플릿을 이용할 수 있고 로컬리제이션 패키지를 프리뷰 버전으로 제공해 다양한 지역에서 현지화된 에셋, 테스트 등을 관리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유니티 2021에서는 비주얼 스크립팅의 워크플로우와 핵심 기능들이 개선된다. 올해 출시된 엑스박스 시리즈X, 플레이스테이션5 등 차세대 콘솔 기기를 위한 게임 제작과 새로운 혼합현실(XR) 플랫폼을 지원하고 개발 라이프사이클 전반에 걸친 팀 협업의 생산성도 강화했다. 

유니티는 한국의 게임 시장이 작지 않은 만큼 안정적인 개발 환경을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존 리치텔로 유니티 최고경영자(CEO)는 “게임 산업에서 한국은 4번째로 큰 시장이며 세계 최고 수준의 e스포츠 생태계도 갖추고 있다”며 “게임 이외에 한국의 크리에이터들이 다양한 산업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유니티는 한국 기업들과 긴밀한 파트너십을 통해 개발자의 경험을 지속적으로 향상시키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