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12:58
한화그룹, 사회취약계층 1만 가구에 방역물품 전달 ‘훈훈’
한화그룹, 사회취약계층 1만 가구에 방역물품 전달 ‘훈훈’
  • 이미정 기자
  • 승인 2020.12.10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겨울철 독감 예방을 위해 개인위생용품 세트를 제작해 사회취약계층 1만 가구에 전달한다. /한화그룹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한화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겨울철 독감 예방을 위해 개인위생용품 세트를 제작해 사회취약계층 1만 가구에 전달한다. 

한화그룹에 따르면 이번 방역물품은 최근 코로나19 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을 맞아 한화그룹이 긴급 주문 제작했다. 물품은 마스크 15매, 손 세정제, 휴대용 소독 티슈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개인위생용품 구입이 어려운 사회취약계층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한화, 한화솔루션, 한화건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시스템, 한화생명, 한화손해보험 등 7개사 사회봉사단은 이달 말까지 자매결연을 맺은 복지관, 보훈청, 요양원, 미혼모 복지시설 등 20여 기관에 개인위생용품 세트를 전달할 계획이다. 

한화그룹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코로나19 극복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왔다. 한화그룹은 병상 부족 사태 해결에 기여하기 위해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한화생명 라이프파크(LifePark) 연수원을 경기도 생활치료센터로 두 차례나 제공하기도 했다.

여기에 ㈜한화와 한화솔루션은 지난 2월 대구·경북 지역이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되자 마스크 15만장을 기부했다. 한화토탈은 사업장이 위치한 충청남도 서산시에 마스크 1만장, 방진복 2400벌, 손 소독제 2,000개 등의 방역용품을 전달하기도 했다.

이외에 다른 계열사들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에도 팔을 걷어붙이기도 했다. 한화생명은 지난 8월 소상공인 보험고객이 운영하는 가게 240곳에서 총 3억원 상당의 생필품 구입해 전국 500여 곳의 한부모 가정과 복지관에 기부했고 한화솔루션, 한화호텔앤드리조트 등은 화훼농가를 돕기 위한 플라워 버킷 챌린지에 동참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