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3 17:50
김종인, 문재인 대통령과 히틀러 비유한 까닭
김종인, 문재인 대통령과 히틀러 비유한 까닭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12.10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1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에 대한 국회 본회의 표결 처리가 초읽기에 다다른 가운데,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국정폭주 배후에 문재인 대통령이 있다는 건 삼척동자도 잘 알고 있다”고 맹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지금 대한민국에서 선출된 권력에 의해 민주주의가 파괴되는 헌정 초유 사태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은 전날(9일) 정기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 피켓 시위 등 가용 수단을 동원해 반발했지만 거여(巨與)에 맞서기는 역부족이었다. 민주당은 이날 임시국회 본회의에서 공수처법 개정안 단독 표결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김 위원장은 “입법권은 국회 심장과 같은데 국회는 완장을 찬 정권의 호위병 세력에 무력화되는 등 그야말로 심정지 상태”라며 “집권세력이 무소불위 국정폭주를 할 거면 차라리 국회를 폐쇄하고 계엄령을 선포하라는 격앙된 목소리마저 나온다”고 했다.

문 대통령을 독일의 독재자로 불리는 아돌프 히틀러 등과 비교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이런 정국 상황은 히틀러 치하의 겨울, 최근 헝가리·폴란드·베네수엘라 등에서의 전제정치와 유사하다는 전문가·언론 지적이 틀리다고 말하기 어렵다”며 “성난 민심이 촛불을 넘어 횃불로 타오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소위 촛불정권이라는 문 정권은 이전 정부와 무엇이 다른지, 더 심한 국정농단, 법치 훼손이 자행되고 그것도 전방위에 걸쳐 벌어지고 있지 않은지 묻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재확산 사태와 관련해선 "지나치게 정치 방역에 치중했다"고 혹평했다. 정부의 종교·민간단체에 대한 선택적 방역 등으로 최근 600명을 넘어선 일일 확진자 증가 추세에 영향을 끼쳤다는 취지다.

김 위원장은 “정부 스스로 경계선을 허물며 경제도 방역도 실패했다”며 “국민에게 책임을 떠밀지 말고 전문가, 과학적 근거에 의한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중장기적 대책 수립을 촉구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