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11:40
이낙연 제안한 ‘자가진단키트 검사’ 가능할까
이낙연 제안한 ‘자가진단키트 검사’ 가능할까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12.15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언급한 ‘자가진단키트 검사’ 도입에 대해 방역 당국은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뉴시스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언급한 ‘자가진단키트 검사’ 도입에 대해 방역 당국은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뉴시스 (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사태 속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자가진단키트 검사’를 제안하면서 실현 가능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낙연 대표는 1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 누구나 손쉽게 신속진단키트로 1차 자가검사를 하고, 그 결과에 따라 추가정밀검사를 받도록 하면 어떨지 논의할 시기가 됐다고 생각한다”며 “현재 검체 체취행위는 의료법상 어렵다. 그러나 위기에는 기존 체계를 뛰어넘는 비상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신속진단키트를 통한 자가진단으로 기존 방역체계를 보완하는 방안을 당 정책위가 정부 및 전문가들과 협의해주시기 바란다”며 “광범위한 검사가 이루어지면 확진자 수도 증가할 것이다. 그에 대비해 생활치료센터와 병상을 미리 충분히 확보하도록 각계각층의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도 비슷한 취지의 주장을 한 바 있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 9월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자가진단키트는 정확도가 상대적으로 떨어진다는 단점은 있지만 가격이 PCR(비인두도말 유전자증폭 검사법) 방식의 8분의 1에 불과하고 검사 시간은 15분 정도”라며 “자가진단키트를 병행 사용하는 것이 선제적 코로나 방역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방역당국은 자가진단을 하려면 관련 제품 개발이 우선돼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자가진단은 안전과 정확성을 담보할 수 없다는 점을 지적하며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자가 진단을 하려면 스스로 검체를 채취할 수 있는 제품 개발이나 도입이 전제돼야 한다”며 “만약에 자가 진단을 하더라도 그건 선별검사의 역할을 하므로 거기서 양성이 나오면 확진 검사를 받는 절차에 대해서는 검토를 해볼 수는 있지만 일단은 검증된 자가 진단키트의 개발과 도입이 전제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 본부장은 “현재 신속항원검사 제품은 국내에서 1개 제품이 정식 허가를 받은 상황”이라며 “일반인에게는 난도가 있고, 잘못할 경우에는 출혈을 일으키는 등 부작용도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 본부장은 “또 검체 채취를 잘못해서 생기는 검사 결과의 오류가 분명히 있을 수 있다”면서 “안전과 검사의 정확성을 위해 검체 채취에 훈련된 사람, 의료인도 의료인이지만 훈련된 사람이 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그런 숙련도가 있기까지의 시간이 좀 걸려서 반복적으로 검체를 채취하는 검체 채취 의료인들이 훨씬 더 잘할 수 있다”면서 “검체 채취법이 좀 독특하기 때문에 일반인이 스스로 본인의 검체를 채취하는 데는 안전이나 정확도 면에서는 좀 우려되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