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7 01:20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합병 결국 해 넘기나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합병 결국 해 넘기나
  • 권정두 기자
  • 승인 2020.12.15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 관련 EU 심사가 해를 넘길 전망이다. /뉴시스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 관련 EU 심사가 해를 넘길 전망이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지난해 초 전격 추진되기 시작했던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이 결국 올해도 해를 넘기게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인수·합병에 대한 EU 경쟁당국의 기업결합심사가 여전히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2020년이 보름 정도밖에 남지 않은 가운데,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재유행으로 인해 연내 결론이 날 가능성이 무척 낮은 상황이다.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은 우리나라를 포함해 총 6개 국가에서 기업결합심사를 받아야 한다. 이 중 싱가포르와 카자흐스탄에서는 승인 결정이 내려졌으나, 우리나라와 EU, 중국, 일본 등은 아직 결론이 나지 않은 상태다. 

그중에서도 EU의 결정은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 성사의 최대 변수로 꼽힌다. 경쟁 관련 규정이 가장 복잡한 EU의 결정을 나머지 다른 국가도 따를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개시된 EU의 심사는 올해만 세 차례 유예됐으며, 12월에 들어서도 답보 상태에 놓인 모습이다. 여기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여파가 중대하게 작용했다. 특히 최근엔 전 세계적인 3차 대유행이 나타나면서 정상적인 심사가 어려워진 상황이다.

이처럼 인수·합병 절차가 더디게 진행되는 점은 현대중공업에게 결코 반가운 일이 아니다. 자칫 인수·합병을 통해 기대했던 각종 효과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어서다.

더욱이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은 EU의 심사로 마무리되는 것이 아니다. 중국과 일본에서 어떤 결정을 내릴지 장담하기 어렵고, 국내에서는 노조 및 지역사회의 반발이 여전하기 때문이다.

3년차에 접어들게 될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 추진이 언제쯤 마침표를 찍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