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07:38
스타트업과 함께 미래 그리는 롯데… 데모데이 ‘눈길’
스타트업과 함께 미래 그리는 롯데… 데모데이 ‘눈길’
  • 권정두 기자
  • 승인 2020.12.16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액설레이터가 지난 15일 ’엘캠프(L-Camp) 데모데이‘를 개최했다. /롯데지주
롯데액설레이터가 지난 15일 ’엘캠프(L-Camp) 데모데이‘를 개최했다. /롯데지주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롯데그룹이 스타트업들의 투자 유치를 돕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 

롯데액셀러레이터는 지난 15일 롯데시네마 월드타워관에서 ’엘캠프(L-Camp) 데모데이‘를 개최했다. 데모데이란, 스타트업이 개발한 데모 제품과 사업 모델 등을 투자자에게 공개하는 행사를 의미한다.

롯데액셀러레이터와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 공동주최한 이날 데모데이에는 롯데그룹으로부터 초기투자금 및 사무공간 등을 지원받은 엘캠프 스타트업들이 투자와 비즈니스 연계 기회를 얻기 위해 참여했다. 엘캠프 7기 스타트업 13개사 중 10개사가 각사의 사업모델 및 성과를 소개했고, Q&A를 통해 온라인으로 소통하며 투자 여부 등을 타진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씹어 먹을 수 있는 천연 구강청정제를 생산하고 있는 바른은 롯데칠성음료와의 제품 공동개발 사례를 발표했다. 바른과 롯데칠성음료는 지난 5월부터 협업을 논의하기 시작했으며 내년 1월 구강 건강 증진 및 입냄새 개선 음료를 선보일 예정이다.
 
패션 부자재 온라인커머스 ’부자마켓‘을 운영하고 있는 종달랩은, 수많은 종류의 부자재 속에서 원하는 제품을 찾아야 하는 어려움을 AI 이미지 검색 등으로 간편히 해결하는 기술을 소개했다. 

또한 로로젬은 AR을 활용해 주얼리 및 패션소품의 착용모습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선보였으며, 얼리슬로스는 모바일 설문조사 및 결과 분석 서비스, 브레싱스는 호흡기 질환 조기진단 및 관리를 위한 IoT솔루션 등으로 눈길을 끌었다.
 
엘캠프 7기는 지난 5월부터 약 6개월간 롯데액셀러레이터의 지원을 받으며 다양한 성과를 내고 있다. 

투자관련 서류 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쿼타랩은 지난달 미국의 와이콤비네이터가 운영하는 창업지원 프로그램에 선정됐다. 라이클컴퍼니도 같은 달 미국의 벤처캐피털 스트롱벤처스 등으로부터 후속투자를 유치했다. 

종달랩은 지난 10월 중소벤처기업부가 운영하는 팁스(TIPS)에 선정돼 최대 9억 원의 정부지원금을 확보했다. 팁스는 기술기업 육성 프로그램으로, 우수한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성장 가능성이 높은 창업기업을 선발해 글로벌 진출까지 지원한다.
 
전영민 롯데액셀러레이터 대표는 “환경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는 스타트업의 일하는 방식과 창의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배우고 적용해, 롯데와 스타트업 간 윈윈하는 사례를 지속적으로 배출해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롯데액셀러레이터는 초기 스타트업부터 성장궤도에 진입한 스타트업까지 폭넓은 투자도 진행하고 있다. 롯데액셀러레이터의 총 운용자산은 1,273억원 규모로, ‘롯데스타트업펀드1호’, ‘롯데-KDB오픈이노베이션펀드’, ‘롯데-프론트원스타트업펀드’ 등 총 6개의 펀드를 운영 중이다.
 
가장 최근 조성한 펀드는 120억 규모의 ‘롯데-프론트원스타트업펀드’이며, 롯데액셀러레이터는 지난 8월 ‘프론트원펀드’의 위탁운용사로 선정됐다. 이 펀드에는 한국성장금융이 60억원, 신한금융그룹이 30억원, 롯데액셀러레이터가 30억원을 출연했다. 프론트원은 지난 7월 설립된 국내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 복합지원 플랫폼으로, 은행권청년창업재단(디캠프)이 운영한다.
 
첫 투자처로는 놀이교육 전문 콘텐츠인 ’차이의놀이‘ 서비스를 제공하는 ㈜해빛을 선정했다. 해빛은 엘캠프 1기 스타트업으로, 2017년 9월 서비스를 론칭한 이후 꾸준히 성장해 누적 회원수 100만 명을 확보했다. 매년 2배 이상의 매출을 기록할 정도로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해빛은 이번 투자유치를 계기로 중국, 인도네시아 등 글로벌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한편, 롯데액셀러레이터는 스타트업과의 열린 혁신에 주목한 신동빈 롯데 회장의 아이디어에서 출발해 설립됐다. 

신동빈 회장은 2015년 8월 롯데미래전략연구소에 미국의 와이콤비네이터 같은 창업보육기업을 구상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2016년 2월 설립된 롯데액셀러레이터의 법인 설립 자본금 150억원 중 50억원은 신동빈 회장이 사재 출연했다. 롯데액셀러레이터는 2017년 10월 신기술사업금융전문회사로 등록돼 스타트업 육성과 투자에 더욱 적극 나서고 있다.
 
롯데액셀러레이터는 지난 5년간 스타트업을 발굴해 육성하고 직접투자까지 진행하는 국내 유일의 투자사로 발돋움했다. 엘캠프에는 지난 5년간 총 3,660개 스타트업이 지원하고 119개사가 선발돼 30:1의 경쟁률을 보였다. 서울지역은 엘캠프 7기, 부산지역은 2기까지 배출됐다. 

엘캠프 출신 기업들의 기업가치(벤처캐피털 평가기준)를 분석한 결과, 입주 당시 총 3,029억원에서 2020년 12월 현재 총 9,164억원으로 3배가량 성장했다. 이 중 약 60%는 후속 투자를 유치했으며, 임직원 수는 768명에서 1,382명으로 약 8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