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7 17:27
‘원조 조태오’ 최철원 M&M 대표, 다시 도마 위 오른 이유
‘원조 조태오’ 최철원 M&M 대표, 다시 도마 위 오른 이유
  • 권정두 기자
  • 승인 2020.12.17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맷값폭행 파문을 일으켰던 최철원 M&M 대표가 대한아이스하키협회 회장에 출마해 또 다시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뉴시스
맷값폭행 파문을 일으켰던 최철원 M&M 대표가 대한아이스하키협회 회장에 출마해 또 다시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10년 전 거센 파문을 일으켰던 범 SK그룹 일가 최철원 M&M 대표가 다시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대한아이스하키협회 회장 선거에 출마한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그가 저질렀던 ‘맷값 폭행’이 다시 소환되면서 반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 재벌 갑질의 원조… 대한아이스하키협회 회장 출사표

배우 유아인이 연기한 영화 ‘베테랑’ 속 조태오는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흥행을 이끈 핵심 원동력이었다. 이는 자칫 비현실적일 수 있는 조태오의 끔찍한 악행이 지극히 현실적인 이야기였기에 가능했다. 뉴스를 통해 접할 수 있었던 재벌가의 어두운 모습을 고스란히 담고 있었던 것이다.

이처럼 조태오 캐릭터에 현실감을 불어넣어 준 대표주자는 범 SK그룹 일가의 최철원 M&M 대표다. 그는 SK그룹 창업주 고(故) 최종건 회장의 동생인 최종관 전 SKC 고문의 아들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는 사촌형제 지간이다. 

최철원 대표는 2010년 고용승계를 요구하며 1인 시위를 하던 화물기사를 야구방망이로 폭행한 뒤, 맷값이라며 2,000만원을 건넨 것으로 드러나 커다란 사회적 파장을 일으켰다. 이 사건으로 구속기소된 최철원 대표는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으나, 이후 2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바 있다.

그의 이 같은 행태는 이후 끊임없이 이어진 재벌 갑질 사건의 원조격으로 꾸준히 회자됐을 뿐 아니라, 영화 ‘베테랑’의 모티브가 되기도 했다.

그런 그가 10여년 만인 최근 다시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대한아이스하키협회 회장 선거에 출마한 사실이 알려진 것이다. 대한아이스하키협회는 8년 간 협회를 이끌어온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의 임기가 만료되면서 차기 회장 선임을 진행하고 있다. 17일 진행되는 최철원 대표와 전영덕 경희대 체육대학 동문회장이 후보로 출마했다.

이에 반발의 목소리가 거세다. 과거 커다란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인물이자 유죄까지 선고받은 인물의 회장 후보 출마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다.

체육시민연대는 성명서를 통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람은 임원이 될 수 없다는 협회 정관을 정면으로 위배했다”며 후보 사퇴를 촉구했다. 파문이 일자 문화체육관광부 역시 향후 대한체육회에 엄격한 판단을 요청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철원 대표는 많은 하키인의 부탁에 의해 출마한 것이라며 물러나지 않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이날 진행될 투표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출마를 강행한 최철원 대표가 회장에 당선될 경우 더 큰 파문이 예상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