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5 06:57
김종인의 ′인적 쇄신′, 반발 극복이 과제
김종인의 ′인적 쇄신′, 반발 극복이 과제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12.17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국민 사과′를 마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인적 쇄신′에 나서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전직 대통령에 대한 ‘대국민 사과’를 마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다음 수순으로 ‘인적 쇄신’을 예고하면서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 위원장의 칼끝이 당내 극우 보수 세력을 향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이에 대한 반발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김 위원장의 인적 쇄신은 당내 인사들의 ′물갈이′와 보궐선거에 출마할 ′참신한 인물 찾기′에 방점이 찍혀 있다. 2022년 정권 탈환을 위해 내년 4월 재보궐선거를 반드시 승리해야 하기 때문에 김 위원장의 온 신경이 여기에 쏠려 있다.

국민의힘 비대위 관계자는 17일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당무감사와 관련해서는 특별한 이야기는 없었다”며 “공관위원장과 위원들은 구성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인선은 주말까지 가봐야 한다. 공관위를 다음 주 중으로 띄우는 게 우선 필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인적 쇄신을 여러 차례 예고했다. 그는 지난 16일 기자회견에서 “도저히 이런 사람들과는 안 되겠다고 생각하면 당에서 용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지난 15일 대국민 사과에서도 “정당의 뿌리부터 다시 만드는 개조와 인적 쇄신을 통해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에서 중도층을 끌어안지 못하면 승산이 없다는 위기감 때문으로 읽힌다. 실제로 김 위원장은 비대위 출범 이후 줄곧 ‘40대 기수론’을 언급하며 변화의 의지를 내비쳐왔다. 

어느 정도 윤곽도 드러나고 있다. 국민의힘 당무감사위원회는 지난 7일 전국 당원협의회 138곳 중 35.5%인 49곳의 당협위원장 교체를 비대위에 권고하기도 했다. 민경욱‧김진태 전 의원, ‘달님 영창’ 현수막을 걸었던 김소연 변호사 등을 교체 대상으로 꼽았다.

문제는 인적 쇄신 과정에서 당 안팎에서 불어닥칠 비대위를 향한 불만이다. /뉴시스

◇ 불만 극복이 과제

문제는 당 안팎에서 불어 닥칠 반발이다. 김 위원장의 ‘대국민 사과’로 인해 이같은 기류는 이미 수면위로 올라왔다. 최근 여당의 입법 독주 속에서 힘을 쓰지 못한 지도부에 대한 불신도 섞여있다. 이렇다 보니 ′인적 쇄신′이 오히려 현 비대위에 대해 불만을 고조시킬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당장 김 위원장의 대국민 사과에 대해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은 “당 비대위원장이 사과할 게 있었다면 기업 자유를 틀어막고 국민 삶을 팽개친 입법 테러를 막아내지 못한 것에 대한 통렬한 참회여야 했다”라고 비판했다. 

당 밖에서는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를 지낸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비대위를 강하게 때리고 나선 상황이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총선 참패 후 새로 들어선 김종인 비대위 체제가 지난 6개월 동안 갈 길을 잃고 민주당 2중대로 전락하는 것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며 “연말부터 체제 정비 후 신년부터 전국 순회하며 가열 찬 대정부 투쟁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태순 정치평론가는 이날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현재 상당수 보수층과 중도층은 김종인 체제가 정체성도 없고 투쟁성이 없는 상황 때문에 매력을 못 느끼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인적 쇄신을 이야기하는 것은 우스운 일이다. 내부총질을 하는 꼴”이라고 평가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 위원장의 의지는 강하다. 당내 불만이 그리 크지 않다는 판단도 이같은 결정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분위기다. 비대위 관계자는 “(사과 이후) 여론의 반응도 좋고 이후로도 딱히 반발할 내용이 없다”며 “(김 위원장이) 자신감을 얻은 것 같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