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9 14:18
국민의힘, ‘백신·지원금은 재보선용’ 주장… 청와대 “음모론에 가까워”
국민의힘, ‘백신·지원금은 재보선용’ 주장… 청와대 “음모론에 가까워”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12.18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코로나19 백신과 지원금 지급 일정을 내년 4월 재보궐선거에 맞춘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정부의 코로나19 백신과 지원금 지급이 4월 재보궐 선거용이라는 취지의 의혹을 제기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국민의힘이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접종과 지원금 지급을 내년 4월 재보궐 선거에 맞춘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며 여권과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국민의힘은 코로나19 재확산 사태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자 정부의 방역이 실패한 것이라며 공격을 퍼붓고 있다. 또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확보에 느슨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을 가하고 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17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코로나 대응에 100% 몰두해도 모자란 상황에도 이 정권은 권력 강화를 위한 날치기법과 검찰총장 찍어내기에 국력을 낭비해왔다”면서 “지금도 코로나 백신이나 지원금 스케줄을 내년 재보선에 맞췄다는 소문이 돌고 있는데 이것이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제가 지난 3월 자영업 대책을 말했고, 8월에는 백신 준비, 9월에는 전국민 자가진단키트, 10월에 의료인 수급 문제를 이야기했다”며 “12월 현재 해결된 것은 단 하나도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쯤 되면 우리가 자랑하던 K-방역이 신기루가 아니였나 싶다. 코로나 문제는 국민의 생명이 달린 중대한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더 이상 정부가 정치적으로 접근할 것이 아니라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국민 생존권 수호에 나서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주장은 ‘음모론’에 가깝다며 강한 불쾌감을 나타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논리적인 주장이라기보다 음모론에 가깝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이어 “야당에서 그렇게 주장한다면 밥먹는 것도, 잠자는 것도 4월 재보선용이냐 묻고 싶다”면서 “코로나 방역과 민생 경제에 대한 노력이 재보선이라면 위기 상황에서 정부가 손을 놓고 있어야 하겠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도 국민의힘이 정부와 국민을 이간질시키고 있다며 강한 비판을 가했다. 민주당 코로나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방역본부장을 맡고 있는 김성주 의원은 정책조정회의에서 “최근 확진자 수가 늘어나자 국민의힘은 기다렸다는 듯이 K방역의 성공에 대한 국민적 자부심을 실패와 무능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많은 외신들은 한국의 방역 성공을 정부와 국민의 소통을 통한 신뢰에서 찾고 있는데 국민의힘은 정부와 국민을 이간질시키고 불신을 조장하는 것에서 해답을 찾고 있는 듯하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지난 가을 국민의힘은 안정성이 충분히 검증된 독감 백신은 믿을 수 없다며 불안을 조성하더니 이제는 안정성이 제대로 확인이 안 된 코로나 백신을 서둘러 맞아야 한다고 난리”라며 “정부는 이미 4,400만 명분의 백신을 확보했다고 발표했다. 백신 수급에서도 그 시기와 양에서 걱정할 상황이 전혀 아닌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