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2 00:37
민경욱 당협위원장 박탈에 분노한 차명진… "김종인, 금태섭 쫓아낸 민주당과 같다"
민경욱 당협위원장 박탈에 분노한 차명진… "김종인, 금태섭 쫓아낸 민주당과 같다"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12.28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부천시병 차명진 미래통합당 후보가 지난 4월 10일 오전 서울 영등포 미래통합당 당사에서 열리는 윤리위원회에 참석하기 위해 당사에 들어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경기 부천시병 차명진 미래통합당 후보가 지난 4월 10일 오전 서울 영등포 미래통합당 당사에서 열리는 윤리위원회에 참석하기 위해 당사에 들어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차명진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민경욱 전 의원의 당협위원장직을 박탈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등 국민의힘 지도부를 향해 “더불어민주당이 금태섭을 쫓아내는 모습과 똑같다는 생각이 안 드나”라고 맹비판했다.

검경수사권 조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처리에 반대했다는 이유로 민주당 내 윤리위원회에서 징계를 받는 등 곤욕을 치르고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과 연이은 부정선거 의혹 제기로 당 지도부 눈 밖에 난 민 전 의원을 동일선상에 놓고 비교한 것이다.

차 전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은 당내 민주주의가 죽어있다”며 이같이 적었다.

국민의힘 비대위는 지난 24일 민 전 의원(인천 연수을) 등 24곳 당협위원장 교체를 의결했다. 이는 당무감사 대상자 원외 당협위원장 138명 중 하위 30% 점수를 받은 49명 중 절반에 해당한다.

민 전 의원의 경우,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 제기 및 최근 미국 대선 부정선거 시위 현장에 참석하는 행보가 화근이 된 것으로 보인다. 당 일각에서는 민 전 의원을 출당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14일 “국민의힘 인사가 미국 연방대법원까지 인정한 대선 결과 불복시위에 나선다면 바이든 측이 우리당을 어떻게 보겠나. 당의 위신에 심각한 위해를 끼치는 행위”라며 즉각 출당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 전 의원은 당시 페이스북에 “민주당이 싫어하는 일을 했다는 게 이유”라며 “해명을 듣겠다기에 귀국했는데 등 뒤에 칼을 꽂았다. 김종인은 조치를 철회하라”고 말했다. 민 전 의원은 당직 박탈에 대한 당내 투쟁과 부정선거 이슈도 계속 이어간다는 입장이다. 민 전 의원은 이날 차 전 의원의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차 전 의원은 “양보, 또 양보해서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민경욱이 틀렸다고 치자”라며 “그래도 민주적인 정당이라면 민경욱을 포용하고 토론해야 한다. 민경욱은 그 과정에서 스스로 교정하거나 이탈할 것”이라고 했다. 

차 전 의원은 “지금 국민의힘은 김종인이 진리요 길이다. 그의 실체도 없고 들쭉날쭉한 중도, 실용이 승리를 갈구하는 자들에게 복음처럼 자리잡고 있다”며 “그러나 여태껏 보수정당에서 이처럼 당 지도부가 독재인 적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대통령 때 당내 민주주의 외치던 자들, 다 어디 갔나. 안에서 새는 쪽박, 밖에서도 샌다”며 “문재인 프레임에 갇혀 레밍처럼 집단 몰사의 한 길로 내딛는 민주당을 보면서 뭐 생각나는 것 없느냐”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