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2 02:03
문재인 대통령, 새해 첫 국무회의서 코로나 조기 극복 강조
문재인 대통령, 새해 첫 국무회의서 코로나 조기 극복 강조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1.05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영상으로 열린 제1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영상으로 열린 제1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올해 코로나를 반드시 조기에 극복해 잃어버린 국민의 일상을 되찾겠다”면서 “위기에 더욱 강하고,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저력으로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2021년이 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2021년 첫 국무회의를 주재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최우선 과제로 “코로나의 긴 터널에서 하루속히 벗어나는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다행히 최근 감염재생산 지수가 점차 낮아지는 등 코로나 확산세가 정점을 지나 조금씩 억제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정부는 확실한 감소세가 이어지도록 방역의 고삐를 더욱 단단히 죄겠다”며 “이 고비를 잘 넘기면 다음 달부터는 백신과 치료제를 통해 보다 공격적인 대응이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식약처의 허가 과정을 거쳐 이르면 다음 달부터 (코로나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다”며 “국산 치료제 개발도 조건부 사용승인을 신청하는 등 가시권에 들어섰다. 치료제가 상용화된다면 대한민국은 방역, 백신, 치료제, 세 박자를 모두 갖춘 코로나 극복 모범국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빠른 ‘일상 회복’이 새해의 가장 큰 선물이 될 수 있도록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문 대통령은 민생 안정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가 주는 고통의 무게는 결코 평등하지 않다. 정부는 이 고통의 무게를 함께 나누는 것에 최고의 우선순위를 두겠다”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경제적 타격이 가장 크다. 정부는 3차 재난지원금을 다음 주부터 지급하는 등 어려움을 덜어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돌봄 격차, 교육 격차 등 코로나로 인해 뚜렷하게 드러난 격차 해소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무엇보다 고용 유지를 위한 지원에 총력을 다하면서 임시직과 일용직, 특수고용직 등 취약계층의 고용안전망 확충에 심혈을 기울이겠다. 특히, 취업의 문이 더욱 좁아져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에 대한 지원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문재인 정부가 가장 큰 비판을 받았던 부동산 문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주거 안정 또한 중차대한 민생 과제다. 투기 수요 차단과 주택공급 확대, 임차인 보호 강화라는 정부의 정책 기조를 유지하면서 추가적으로 필요한 대책 수립에 주저하지 않겠다”며 “무엇보다 혁신적이며 다양한 주택공급 방안을 신속하게 마련하는데 역점을 두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도 한국 경제가 위기를 잘 극복했다면서 올해는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새해에는 우리 경제의 맥박이 더욱 힘차게 뛰도록 하겠다”면서 “코로나 이전 수준을 가장 빠르게 회복하고, 경제 강국으로 도약하는 대한민국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위기 속에서 더욱 강해진 우리 경제의 긍정적 변화를 최대한 살려 나가겠다”며 “특히 미래 신산업과 벤처 기업 육성에 매진하여 우리 경제의 미래경쟁력과 역동성을 더욱 키워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정부가 국민과 함께 갖고 싶은 새해의 가장 큰 포부는 선도국가로의 도약”이라며 “‘한국판 뉴딜’을 본격 추진하고, 2050 탄소중립으로 가는 발걸음을 힘차게 내딛어 대한민국 대전환의 기틀을 다지는 한편, 저탄소 사회 구조로 바꾸는 문명사적 도전에도 당당히 나서겠다”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