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6 13:10
야권서 연일 ′TBS 때리기′에 나선 까닭
야권서 연일 ′TBS 때리기′에 나선 까닭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1.08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권이 정치적 편향성 및 인사 문제를 거론하며 TBS 때리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여권에서는 이를 반박하고 나서면서 논란이 계속되는 분위기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서울시 산하 TBS 교통방송이 도마 위에 올랐다. 야권 서울시장 후보들이 일제히 ‘TBS 때리기’에 열을 올리자 여당에서 반박에 나서면서 ′갑론을박′이 벌어지는 모양새다.

앞서 TBS는 유튜브 구독자 늘리기 일환으로 ‘일(1)합시다’ 캠페인을 진행했다. 그러나 이를 두고 일각에서 사전 선거 운동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아울러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TBS 신임 이사장을 선임한 것으로 알려지며 논란이 커졌다. 임기 3개월을 남겨두고 적절치 않은 인사라는 비판이다.

국민의힘은 지난 7일 논평을 내고 “교통방송은 원래 설립 취지인 교통정보 제공보다는 진행자들의 정치적 편향성으로 이미 여러 차례 물의를 일으킨 산하기관”이라며 “이런 교통방송의 이사장은 시민들로부터 정당성을 인정받은 새 시장이 충분한 검증을 통해 방송을 정상화할 수 있는 인물을 찾아 임명했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야권 서울시장 후보들도 TBS 때리기 열을 올렸다.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교통방송은 교통과 기상정보 제공이 설립의 주된 목적”이라며 “그러나 정보통신 기술의 눈부신 발달과 스마트폰의 광범위한 보급으로 이제는 시민의 막대한 세금을 써가며 서울시가 교통과 기상정보의 제공을 위해 방송사를 운영할 필요성이 소멸됐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혜훈 전 의원 또한 “국민의 세금을 주는 TBS 설립목적은 교통방송이다. 정치방송이 아니고”라며 “폭설로 서울 시내 전역이 주차장을 방불케 하고 천만 서울시민의 발이 묶여 분통을 터뜨리는 상황에서는 TBS는 긴급편성으로 청취자들에게 교통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들 뿐만이 아니다. 오신환 전 의원은 지난 5일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하면서 “TBS 교통방송의 사이비 어용 방송인들을 퇴출시키겠다”는 공약을 내건 바 있다.

금태섭 전 의원도 지난해 12월 31일 페이스북을 통해 “원칙적으로는 정치가 언론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라며 “하지만 김어준씨의 경우는 다르다. 단순히 객관성이나 중립성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그는 성폭력 피해자들이 두려움을 떨치고 나선 미투 운동에 대해 초기부터 음모론을 제기해 피해자에게 고통을 줬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여권에서는 반박의 목소리가 나왔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독재의 DNA는 참 끈질기다”라며 “국민의힘과 소속 서울시장 출마예정자들이 TBS 라디오 프로그램인 ‘김어준의 뉴스공장’ 폐지를 선거공약으로 내세운다고 한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서울특별시를 책임지겠다는 제1야당이 서울시의 비전과 시민의 삶에는 관심도 없나 보다”라며 “‘1호 공약’으로 언론탄압을 내세우는 모습에서 무책임과 무능력의 극단을 본다”고 비꼬았다.

한편, TBS 노조와 PD 연합회는 이같은 발언에 대해 ′언론 탄압′이라며 날을 세웠다. 이에 김 교수는 ″시대적 소명이 다한 교통방송 지원금 폐지 대신 재단형태의 교통방송 독립성은 최대한 보장함으로써, 향후 TBS가 특정 서울시장에 의해 정치적으로 장악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것″ 이라며 ″이럼에도 방송노조와 PD연합회가 저에 대해 언론탄압, 방송장악 운운하는 건 본말이 전도된 중상모략이자 적반하장의 정치공세임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맞받아쳤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