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2 23:07
정부, 블록체인에 531억 투자… 기업·인재 육성 나선다
정부, 블록체인에 531억 투자… 기업·인재 육성 나선다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1.01.11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11일 블록체인 산학연 관계자를 대상으로 ’2021년도 블록체인 사업 통합설명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에서 과기정통부는 올해 블록체인 정책사업에 531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시사위크DB, Getty images, 편집=박설민 기자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로 익숙한 ‘블록체인’은 분산 컴퓨팅 기술 기반의 데이터 위변조 방지 기술을 말한다. 디지털 정보가 공개되거나 조작, 왜곡되기 어려워 디지털 시대의 핵심 보안기술이 될 것으로 기대 받는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정부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의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핵심 기술로 ‘블록체인’ 기술이 사회 다양한 영역에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올해 막대한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11일 블록체인 산학연 관계자를 대상으로 ’2021년도 블록체인 사업 통합설명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에서 과기정통부는 올해 블록체인 정책사업에 531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343억원) 약 55% 가량 증가한 액수다. 이를 기반으로 빠른 시일 내에 사회복지 및 투표 등에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될 수 있도록 한다는 목표다.

각 사업 담당기관들은 2021년도에 추진하는 △블록체인 확산사업(신규) △블록체인 시범사업 △데이터 경제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개발 사업(신규) △블록체인 전문기업 육성사업의 세부적인 추진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먼저 이번에 신규 사업으로 추진되는 ‘블록체인 확산사업’은 지난해 6월 발표된 ‘블록체인 기술 확산전략’에 따라 그간 시범사업들의 우수한 성과를 기반으로 국민체감도와 파급력이 높은 분야에 블록체인을 도입하는 것이 핵심이다. 도입 분야는 총 5개 분야로 △사회복지(보건복지부) △투표(중앙선거관리위원회) △신재생에너지(산업통상자원부) △우정고객관리(우정사업본부) △기부(민간) 등이다.

다양한 서비스 발굴을 위한 ‘블록체인 시범사업’은 올해부터 △선도시범사업(10개 과제) △DID 집중사업(5개 과제) △특구연계사업(4개 과제)으로 구분해 총 19개 과제로 추진된다. 이를 기반으로 공공·민간의 블록체인 도입 효과가 높은 분야의 지속적 발굴과 사물, 데이터, 계약 등에 분산ID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도록 혁신적인 서비스 개발, 블록체인 서비스(신원증명, 물류, 지불결제 등)를 연계·활용하는 새로운 서비스 발굴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블록체인 확산사업과 함께 지난해 6월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후 올해 신규사업으로 추진되는 ‘데이터 경제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개발 사업’도 본격 추진된다. 올해부터 오는 2025년까지 총 1,133억6,4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세부적으로는 △고성능 합의기술(4개 과제) △스마트 계약(컨트랙트) 보안기술(1개 과제) △개인정보처리 및 신원관리를 위한 블록체인기술(2개 과제) △데이터 주권 보장 데이터 관리 기술(2개 과제) 등 4대 전략분야 9개 과제를 지원된다. 과기정통부는 이를 통해 낮은 성능, 스마트 계약 보안 취약점, 데이터 처리량 제약 등 기존 블록체인 기술의 한계를 극복하고,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블록체인 활용이 촉진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블록체인 전문기업 육성사업’은 블록체인 관련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기술을 가진 중소기업들을 위한 기술검증을 확대하기 위해 기존 9건의 기술검증 건수를 올해 12건으로 늘렸다. 또한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고자 하는 기업·기관 대상 컨설팅도 올해 10건을 추진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블록체인 기술이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신뢰 기반 사회 실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