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17:09
“이루다, 우리 사회 잘못” 남궁훈 대표의 일침
“이루다, 우리 사회 잘못” 남궁훈 대표의 일침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1.01.12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업 스캐터랩이 개발한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에 따른 AI 규제론이 다시 수면위로 올라오자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 등 IT 업계 수장들이 우려를 표하고 나섰다. /뉴시스
스타트업 스캐터랩이 개발한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에 따른 AI 규제론이 다시 수면위로 올라오자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 등 IT 업계 수장들이 우려를 표하고 나섰다. /뉴시스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가 혐오 학습과 개인정보 유출 논란에 섰다. 이에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우리 사회의 잘못”이라고 꼬집으며 AI를 향한 긍정적인 관심을 촉구했다.

남궁 대표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이루다의 논란에 대해 “이 캐릭터가 현 세대와 동떨어진 이야기를 하면 모르겠지만 사실은 현 세대에 분명히 현존하는 혐오와 차별이 노출된 것 뿐”이라며 “오히려 문제라면 이 AI가 현 세대를 통해 학습되었기 때문에 현 세대가 가지고 있는 혐오와 차별이 문제”라고 일축했다.

이어 “반성을 해야 한다면 AI가 반성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현 사회가 반성을 해야 하는 것”이라며 “AI 캐릭터 중에 선생님, 상담사와 같은 캐릭터가 이루다와 같은 대답을 하면 안 될 일이지만 이루다는 10대, 20대들의 대화를 통해 학습된 하나의 캐릭터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AI 관련 규제론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했다. 그는 “이루다는 교육을 목적으로 만들어 낸 인공지능 슈퍼컴이 아니며 앞으로 수없이 출시될 여러 AI 캐릭터 중에 하나일 뿐”이라며 “이제 시작일 뿐인 이 산업, 그리고 매우 매력적인 시작으로 보이는 이 캐릭터에 엉뚱한 규제로 혁신을 또 가둬두지 않을지 걱정스럽다”고 덧붙였다.

이루다는 스타트업 ‘스캐터랩’이 지난해 12월 페이스북 메신저를 기반으로 출시한 AI 챗봇이다. 그러나 여러 논란이 불거지자 스캐터랩은 11일 저녁께 보도자료를 통해 “특정 소수집단에 대해 차별적 발언을 한 사례가 생긴 것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그런 발언은 회사의 생각을 반영하지 않고 있으며 차별·혐오 발언이 발견되지 않도록 지속해서 개선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일부 혐오와 차별에 대한 사례 및 개인정보 활용에 대해 충분히 소통하지 못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서비스 개선 기간을 갖고 다시 찾아뵙겠다”며 서비스 중단 소식을 알렸다.

스캐터랩은 자사의 앱 ‘연애의 과학’ 유료 이용자들로부터 데이터를 수집하는 과정에서 AI 챗봇 개발이라는 점을 구체적으로 명시하지 않아 개인정보유출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현재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함께 스캐터랩이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했는지 조사 중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