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7 06:11
스마일게이트, 대표작 ‘에픽세븐’ IP 확장 나선다
스마일게이트, 대표작 ‘에픽세븐’ IP 확장 나선다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1.01.19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일게이트가 자사의 대표 타이틀 '에픽세븐'을 기반으로 한 보드게임을 선보이며 지식재산궈(IP) 확장에 나섰다. /스마일게이트
스마일게이트가 자사의 대표 타이틀 '에픽세븐'을 기반으로 한 보드게임을 선보이며 지식재산권(IP) 확장에 나섰다. /스마일게이트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스마일게이트가 자사의 대표 타이틀로 자리잡은 ‘에픽세븐’의 지식재산권(IP) 확장에 나선다. 기존 디바이스를 기반으로 하는 게임을 출시하거나 영상화 콘텐츠를 선보이는 것이 아닌 새로운 방식으로 IP를 확장하며 국내외 게임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스마일게이트는 지난 13일(현지시간) 에픽세븐의 세계관을 바탕으로 한 보드게임 ‘에픽세븐:어라이즈(이하 어라이즈)’를 글로벌 클라우드 펀딩 플랫폼인 킥스타터를 통해 정식으로 선보였다. 현재 펀딩은 에픽세븐의 세계관과 제품의 퀄리티 등에 높은 호평을 받으며 오픈 1시간 만에 목표 금액을 초과 달성했다.

홍콩의 유명 보드 게임 개발사인 매로우 프로덕션 자회사인 파사이드 게임즈와 협업해 개발된 어라이즈는 최대 4명이 즐길 수 있는 보드게임으로 게임 속에서 제시되는 각종 미션을 수행하고 협력과 경쟁을 통해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한 플레이어가 승리하게 된다. 게임 속 미션은 에픽세븐 첫 번째 에피소드 ‘성약의 계승자’ 스토리를 따라 정교하게 구현돼 있어 원작의 스토리를 색다른 방식으로 경험해볼 수 있다. 

또한 엔진 빌딩 방식의 게임 룰을 채택했다. 엔진 빌딩이란 각 플레이어가 보유하고 있는 덱을 다양한 방식으로 강화시켜 나가는 보드게임 장르 중 하나다. 이용자는 각각 뚜렷한 개성과 상성을 가진 영웅을 수집하고 팀을 구성해 전략적인 전투를 즐기는 원작의 핵심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에픽세븐 팬들의 수집욕을 자극하는 다양한 구성품들도 포함됐다. 특히 에픽세븐 주인공 ‘라스’를 비롯해 △메르세데스 △집행관 빌트레드 △데스티나 △크라우 등 에픽세븐 영웅들과 각종 몬스터가 정교한 미니어쳐로 제작돼 제공될 예정이다. 미니어쳐는 실제 게임 플레이에도 사용되며 이용자들이 색을 입혀볼 수 있도록 도색되지 않은 상태로 제공된다.

최초 출시 언어는 영어로 제작된다. 향후에는 한국어를 비롯해 독일어, 프랑스, 스페인어의 추가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스마일게이트는 에픽세븐 외에도 자사의 핵심 타이틀인 ‘크로스파이어’를 기반으로 하는 다양한 IP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중국 드라마 제작사와 함께 드라마 ‘천월화선’을 공개했고 미국 소니픽처스엔터테인먼트와 함께 영화 제작을 위한 배급 계약도 체결한 바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