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9 13:51
한국조선해양, 대우조선 인수 기한 재차 연장… 올해는 마침표 찍을까
한국조선해양, 대우조선 인수 기한 재차 연장… 올해는 마침표 찍을까
  • 권정두 기자
  • 승인 2021.01.27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기한이 재차 연장됐다. /뉴시스
현대중공업그룹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기한이 재차 연장됐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기일이 또 다시 미뤄졌다. 초유의 ‘빅딜’ 추진에 나선지 어느덧 만 2년에 다다르고 있지만, 코로나19 사태 등 거듭된 악재 속에 지지부진한 모습이다. 올해는 마침표를 찍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부문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대우조선해양 인수 기한을 연장하는 수정계약을 산업은행과 체결하고 이를 공시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이 대우조선해양 인수 추진을 공식 발표한 것은 2019년 1월 31일이다. 이후 한국조선해양과 산업은행은 2019년 3월 8일 본 계약을 체결했으며, 인수 기한은 본 계약 체결일로부터 1년이었다. 

하지만 이후 인수 작업은 여러 난항을 마주하며 더디게 진행됐다. 노조 및 지역사회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고,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현장실사는 아예 무산됐다. 이어 우리나라는 물론 주요 국가에서 결합심사에 돌입했지만, 이 역시 지지부진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가 터지면서 가장 중요한 EU의 심사가 공전을 거듭하고 말았다.

이에 한국조선해양과 산업은행은 앞서 지난해 3월에도 한 차례 수정계약을 체결해 인수 기한을 연장한 바 있다. 그러나 또 다시 기한을 지키지 못하면서 이번에 두 번째 연장에 이르게 된 것이다. 새롭게 설정된 기한은 오는 6월 30일이다.

관건은 역시 EU 심사 결과가 언제, 어떻게 내려지느냐다. 우리나라를 포함해 총 6개 국가에서 승인을 받아야하는데, 이 중 카자흐스탄과 싱가포르, 그리고 중국에서는 승인을 마쳤다. 남은 것은 우리나라와 EU, 일본이다. 이 중 EU에서의 심사가 가장 까다롭고 영향력이 크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처럼 더디게 진행되는 인수 절차는 한국조선해양에게 결코 반가운 일이 아니다. 인수에 따른 시너지 효과 창출 및 도약이 늦춰질 뿐 아니라, 정세 및 업황의 변화에 따른 리스크 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조속한 심사를 위해선 코로나19 3차 대유행 추이가 많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늦어도 올해 안에는 결론이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데, 만약 심사에서 제동이 걸릴 경우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은 상당한 타격을 입게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국조선해양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숙원이 올해는 마침표를 찍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