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8 10:58
정의당, 안철수의 ′퀴어축제 발언′ 맹폭
정의당, 안철수의 ′퀴어축제 발언′ 맹폭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2.19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전날(18일) 금태섭 전 의원과 제3지대 단일화 경선 TV 토론회에서 ″퀴어축제를 거부할 권리도 있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정의당이 맹비난을 퍼부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광화문에서 열리는 서울 퀴어축제와 관련 “거부할 권리도 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정의당이 맹폭을 가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안 대표는 “오해가 있는 것 같다”며 해명하고 나섰다.

논란의 진원지는 지난 18일 금태섭 전 의원과 진행한 제3지대 후보 경선 TV토론회에서다. 이 자리에서 금 전 의원이 “퀴어 퍼레이드에 나갈 생각이 있냐”고 묻자, 안 대표는 “개인의 인권이 존중돼야 마땅하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자기 인권뿐 아니라 타인 인권도 굉장히 소중한 것 아니겠나”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퀴어축제를 광화문에서 하면 자원해서 보려고 오시겠지만, 아이를 데리고 오시는 분들도 계시지 않나. 그분들은 원하지 않는 분도 계신다”며 “본인이 믿고 있는 것을 표현할 권리도 있지만, 그런 것들을 거부할 수 있는 권리도 마땅히 존중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당장 금 전 의원은 성 소수자에 대한 차별적인 언행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 사회에서 힘없는 분들이 싸워서 지금까지 서울시에서 축제가 열렸다”며 “대단히 실망스럽다는 말씀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하루가 지나면서 논란은 더욱 증폭되는 모양새다. 당장 성 소수자 권익에 목소리를 높인 정의당은 안 대표의 ‘인식’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19일 논평을 통해 “성 소수자를 비롯한 소수자들이 한국 사회에서 차별받지 않고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는 권리를 위해 앞장서야 할 정치인의 발언이라고 믿기 어려울 지경”이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국민은 혐오 정치를 조장하는 정치인을 거부할 권리가 있다’는 것부터 명심하고 존중해야 할 것”이라며 “본인의 발언에 대해 깊이 성찰하고 사과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성 소수자 위원회 역시 ”성 소수자를 동료시민으로 보지 않는 성 소수자에 대한 공공연한 탄압이고 억압이다“며 ”대한민국 퀴어문화축제가 왜 도심에서 열려야하는지 알지 못하는 절망적인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비판이 거세지자 안 대표는 오해라며 논란 확산을 서둘러 진화했다. 그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광화문 퀴어축제 그 말씀도 계셨는데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 역시 소수자 차별에 누구보다 반대하고 이들을 배제하거나 거부할 권리는 누구도 없다고 생각한다”며 “미국 사례를 들어서 말씀드린 것처럼 축제 장소는 도심 이외로 옮기는 것이 적절하겠다는 말씀”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